> 글로벌 > 글로벌경제

애플 소유 부지, 7년 만에 12배 늘어...온라인사업 확장 신호

지방 정부, 애플 유치 위해 감세 혜택
대부분 데이터센터...온라인 사업 확장 추세 반영

  • 기사입력 : 2018년11월09일 21:36
  • 최종수정 : 2018년11월09일 21: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애플이 소유한 부지가 몇년 새 급격히 늘었다. 애플을 유치하기 위한 지방 정부의 감세 혜택을 누리며 온라인 사업 확장을 위한 시설 확충에 주력하는 모습이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가 애플이 이번 주 발표한 연간 보고서를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애플이 소유한 부지 면적이 현재 7376에이커(2천985만㎡)로 2016년의 2583에이커(1천45만㎡)에서 3배, 2011년의 584에이커((236만㎡)에서 12배 늘었다.

현재 애플이 소유한 부지의 총 면적은 애플 본사가 위치한 캘리포니아주(州) 쿠퍼티노 전체 면적보다도 넓다. 이 외에 소유 및 임대로 사무실과 소매점포로 사용하고 있는 부지는 40.8평방미터 수준이다.

애플이 이처럼 기업 활동에 필요한 것보다 훨씬 큰 규모의 부지를 소유하고 있는 데 대해 애널리스트들은 자율주행차 실험용 트랙 등으로 활용될 것이라 추측했으나, 실상 부지의 상당 부문은 데이터센터와 태양광 서버팜(server farm, 서버와 운영시설이 운집한 곳)으로 쓰이고 있다.

이는 스마트폰 시장 성장이 둔화됨에 따라 애플이 온라인 서비스 사업 확장에 주력하고 있음을 반영하고 있다.

애플은 실리콘밸리에서 멀리 떨어진 아이오와, 네바다, 노스캐롤라이나 등 지역에 수십억달러를 들여 아이메시지, 앱스토어, 애플뮤직, 아이클라우드 서비스 등을 운영할 서버팜을 지었다.

또한 서버팜 시설에 필요한 엄청난 전력을 공급하기 위해 태양광 농장 등 대체에너지 시설 투자도 확대하고 있다.

애플뿐 아니라 아마존, 페이스북, 구글 등 대형 테크 기업들은 부지 선정 시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기대하는 지방 정부로부터 대대적인 세금 감면 혜택을 받는다. 애플이 노스캐롤라이나주 메이든이나 네바다주 리노 등에 20~30년 간 부지를 유지한다면 수억달러의 세금 혜택을 누릴 수 있다.

하지만 기업들에게 베푸는 세금 혜택에 지역 경제가 받는 수혜가 비례하는지에 대해서는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012년 애플이 네바다 리노에 4억달러를 들여 데이터센터를 짓기로 결정한 데 대해 주정부는 수천만달러의 세금 혜택을 베풀었으나, 이 센터에서 창출한 일자리 수는 고작 35개였다.

이러한 비난에 대해 애플은 “우리는 환경 친화적인 첨단 센터를 짓기 위해 수십억달러를 투자한다. 이러한 투자를 통해 전역에 수백개의 건설 부문 일자리가 생기고 애플스토어 등을 통해 부가적으로도 수많은 일자리가 생긴다”고 설명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