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IS, 멜버른 '묻지마 칼부림' 배후 주장

  • 기사입력 : 2018년11월09일 21:03
  • 최종수정 : 2018년11월09일 22: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호주 멜버른 도시 한복판에서 9일(현지시간) 한낮에 발생한 칼부림 사건에 대해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세력인 이슬람국가(IS)가 배후를 주장하고 나섰다.

IS는 자신들이 만든 뉴스매체 아마크(AMAQ)를 통해 공격자가 IS의 전사라며 이번 공격의 배후를 주장했다.

이날 멜버른 중심가 업무지구에서 이날 오후 한 남성이 칼을 들고 행인들을 무차별 공격해 1명이 사망하고 2명이 부상을 입어 위중한 상태라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용의자는 경찰이 쏜 총에 가슴을 맞고 중상을 입어 현재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 단계로서는 테러리즘과 연관성은 없는 것으로 파악되지만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현지 경찰은 이날 오후 4시 20분 경 차량 화재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흉기를 휘두르는 범인을 발견하고 총을 발사한 후 체포했다고 발표했다.

호주 멜버른 사고 현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