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정가 인사이드] 한달 만에 정리된 전원책…인사 실패로 체면 구긴 김병준

전부터 갈등의 골 깊었던 듯…"전당대회 이견 때문만은 아닐 것"
전날만 해도 절충 여지 있다더니…하루 만에 해촉 문자통보
고조되는 비대위-전 변호사 갈등…폭로전 이어지나
김병준 위원장도 내상 입어..더욱 무뎌진 혁신 칼자루

  • 기사입력 : 2018년11월09일 18:11
  • 최종수정 : 2018년11월11일 1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지현 기자 한솔 수습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직접 임명했던 전원책 변호사가 결국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에서 해촉됐다. 전당대회 시기 등을 둘러싸고 비대위와 이견을 보이던 전 변호사에게 비대위가 경고멘트를 날린지 단 하루만에 내려진 결정이었다.

더 이상의 혼란을 막고 당 쇄신에 집중하기 위한 결정이었다는 것이 비대위원장의 뜻이지만, 이번 건으로 김병준 비대위 역시 신뢰에 있어 내상을 면치 못하게 됐다.

특히 전 변호사가 조강특위 위원과 해촉되는 동시에 "비대위가 전권을 주겠다 해놓고 특정인을 조강특위 위원으로 넣어달라고 요구했다"는 식의 폭로를 하면서 갈등은 더욱 고조되는 모양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전원책 변호사가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조직강화특별위원회 기자간담회에 참석하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8.10.11 kilroy023@newspim.com

◆ 이전부터 갈등의 골 깊었던 듯…외부위원 "단순 전당대회 이견 때문은 아닌 것으로 추측"

전 변호사에게 "언행을 자제해달라"는 경고장을 날린지 단 하루만에 한국당 비대위가 전 변호사의 해촉을 결정한 것은 그만큼 이전부터 갈등의 골이 깊었다는 방증일 수 있다.

전 변호사가 해촉 결정 후 한 언론 인터뷰에서도 "비대위가 조강특위에 전권을 부여하겠다고 해놓고 특정인을 조강특위 위원에 넣어달라고 명단을 가지고 왔다"고 언급한 것처럼, 조강특위 초기부터 갈등은 시작됐던 셈이다.

전 변호사는 비대위의 해촉 결정 뒤 심경을 밝히며 "(특정인을 영입해달라고 한) 그때부터 시작이었다. 처음 약속과 너무 달랐다"면서 "그런 것을 제가 허용했으면 아무 일 없었을 수도 있겠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조강특위 외부위원들 역시 단순히 전당대회에 대한 이견 때문에 해촉에 이른 것은 아니라고 보고 있다.

이진곤 조강특위 위원은 "사실상 팀장 격인 전 변호사가 증발해버린 셈이니 참 황당하다"면서 "전 변호사가 어제까지만 해도 절충 가능성을 내비치기도 했지만, 여러 요인이 겹치면서 도저히 같이 못하겠다는 생각을 한게 아닌가 싶다. 여러 가지 문제가 있지 않았을까 추측한다"고 말했다.

◆ 어제까지만 해도 '절충' 여지 있다더니…하루만에 해촉 '문자통보'

사실 지난 8일 밤 김용태 사무총장이 전 변호사를 만나 비대위의 입장을 전하는 자리까지만 하더라도 절충의 여지는 있었다. 하지만 하루만에 절충의 여지는 사라지고 해촉이라는 극단적 상황으로 치달았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자유한국당이 전원책 조강특위 위원을 해촉한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서울시당사에서 김용태 사무총장이 조강특위회의에 참석하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8.11.09 yooksa@newspim.com

이진곤 위원은 "어제 조강특위가 모두 모였을때만 해도 타협의 여지가 있어서 절충할 수 있겠다 싶었는데, 저를 비롯한 다른 외부위원들이 빠지고 김용태 사무총장이 전 변호사를 다시 만나러 올라가 얘기를 나눴다"면서 "올라가 한시간 반 정도 이야기 했는데 또 결렬된 모양"이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하루만에 최악의 상황으로 치달은 갈등의 골은 점점 더 깊어지는 모양새다. 한국당 비대위와 전 변호사는 '문자 해촉 통보'를 두고 설전을 이어가고 있다.

김용태 사무총장은 어제 회동 이후 오늘 오전 비대위의 '해촉' 결정을 문자를 통해 전 변호사에게 통보하자 전 변호사는 "이슬람도 문자로 3번 '나는 너와 이혼한다'고 보내면 이혼이 성립이 된다는데, 한국도 드디어 문자로 모든 것을 정리하는구나 했다"고 비판했다.

김 사무총장은 전 변호사의 이같은 입장 발표에 추가 브리핑을 통해 "해촉 사실을 공식발표 이전에 문자로 전해 드렸으나, 그 시간대에는 전 변호사와 유선으로 연결되기 어려운 사정이 있어 문자로 알려드렸다"면서 "지금까지 그 시간대에는 문자로 연락드리고 사후에 전 변호사께서 제게 연락을 주시는 방식으로 소통을 해왔다"고 해명했다.

◆김병준 비대위, 이번 일로 신뢰에 내상 불가피할듯

문제는 전 변호사가 조만간 입장을 발표하면서 비대위의 무리한 요구 등을 폭로할 가능성이 있어 갈등의 불씨가 아직 남아있다는 점이다. 전 변호사의 폭로가 있을 경우 김병준 비대위원회도 신뢰에 금이 갈 수밖에 없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조직강화특별위원회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성원 조직부총장, 김석기 전략기획부총장, 김용태 위원장, 김 비대위원장, 전원책 변호사, 강성주 전 MBC 보도국 국장, 이진곤 국민일보 논설고문. 2018.10.11 kilroy023@newspim.com

전권을 주겠다던 당초의 약속과 달리 결국 비대위의 뜻대로 조강특위를 움직이려 했다는 비판을 면하기 힘들기 때문이다.

또 '6~7월 전당대회'를 주장한 전 변호사에 대한 당내 비판의 목소리가 거세지자 김 위원장이 이를 거스르지 못하고 자신의 손으로 임명한 전 변호사를 내쳤다는 점에서도 김 위원장은 내상을 입게 된다.

당 쇄신을 위해 구성된 비대위와 조강특위가 오히려 당 갈등의 진원지가 된 셈이다.

앞으로도 비대위와 조강특위간 힘겨루기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전 변호사를 대신할 외부위원 선임을 두고 비대위가 특정 외부인사를 이미 정해놓고 검토 중이라는 얘기가 나오면서 외부위원들이 견제에 나서고 있기 때문이다.

이진곤 위원은 "만약 비대위 차원에서 특정인을 정해서 접촉하고 있다고 하면 그 분은 우리에게 바로 비토당할 것"이라면서 "조강특위에 일방적으로 어떤 분을 보내는건 정말 큰 실수다. 그 분을 모시려고 전 변호사를 밀어낸 것으로밖에 안보이지 않나"라고 우려했다.

이 위원은 이어 "우리가 주도적으로 한 분을 물색하자는 얘기를 외부위원들과 했다"면서 "가능하면 젊은 사람이 좋지 않을까 하는데 당측과 구체적으로 논의를 해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jh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