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중국 핫!이슈] 광군제특수 스타 마케팅 활활, 근시교정 AI로봇 등장, 차트 조작 크리스 망신

  • 기사입력 : 2018년11월09일 18:02
  • 최종수정 : 2018년11월09일 18: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고은나래 김은주 기자 = 바이두, 소후닷컴 등 중국 대형 인터넷 포탈과 웨이보, 위챗 등 주요 SNS에 등장한 인기 검색어 및 신조어를 통해 이번 한 주(11월 5일~11월 9일) 동안 14억 명 중국인들 사이에 화제를 불러일으킨 이슈들을 짚어본다.

광군제 광고 모델로 나선 이양쳰시(易烊千玺, 이양천새) [사진=바이두]

◆ 광군제 특수 맞아 스타 마케팅 내세워 소비자 공략

광군제 대목을 맞아 수많은 전자 상거래 업체들이 다양한 ‘스타 마케팅’을 펼치며 소비자의 마음을 공략하고 있다.

티몰(Tmall)은 중국 유명 아이돌 그룹 TFBOYS 멤버 이양쳰시(易烊千玺, 이양천새)를 전면에 내세워 공격적인 스타 마케팅에 돌입했다. 티몰 관계자는 “광군제 기간에만 한정 판매하는 화장품 ‘이양첸시 천지학(千纸鹤, 팬덤명)’은 예약 주문 구매량만 이미 8만 7000개가 넘었다”고 소개했다.

이 관계자는 “팬들은 자신이 좋아하는 스타만  보고도 물건을 구입하는 경향이 강하다"며 "유명 연예인 사인 포스터 증정, 팬미팅 초대권 제공 등을 통한 스타 마케팅의 인기는 가히 폭발적이다”고 덧붙였다.

이밖에 왕쥔카이(王俊凯, 왕준개)가 광고하는 샴푸 역시 베스트셀러 대열에 합류했으며, ‘수석체험관(首席体验官)’ 진주 팩은 아이돌 양성 예능프로 ‘우상연습생(偶像练习生)’에서 최고 핫한 인기남으로 떠오른 차이쉬쿤(蔡徐坤, 채서곤)이 광고 모델로 발탁되자마자 6만 9000개가 순식간에 팔렸다.

리쥔후이(李俊慧) 중국 정법대학 지식재산권 연구센터 연구원은 “스타는 그 자체로 걸어 다니는 ‘노다지’로 불린다”면서 “광군제에 수많은 전자상거래 업체들이 ‘팬(fan) 경제’에 주목하는 것은 당연한 이치”라고 밝혔다. 스타 마케팅은 이제 광군제에서 결코 빠질 수 없는 필수조건으로 자리잡은 지 오래라며 그 중요성을 역설했다.

중국판 블랙프라이데이로 불리는 광군제(光棍節)는 매년 11월 11일에 개최되는 중국 최대의 쇼핑 패스티벌이다. 올해로 정확히 10주년을 맞이한 광군제는 중국인뿐만이 아니라 이제는 전세계인이 즐기는 글로벌 축제로 자리매김했다.

근시 예상 도수 측정해주는 인공지능 로봇 [사진=바이두]

◆ 10년 뒤의 근시 도수 측정해주는 인공지능 AI 로봇 등장

중국 중산(中山)대학 중산(中山)안과종합검진센터는 최근 시력검사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청소년 근시(近視) 발생과 진행, 멈춤에 일정한 법칙이 있다는 것을 밝혀내고 이에 기반해 예상 근시 도수 측정 인공지능(AI) 로봇을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이는 청소년 근시의 효과적인 예방책으로 중요한 의미를 지니는 쾌거로 미국 공공과학도서관 학술지인 ‘플로스 메디신(PLOS Medicine)’ 메인 페이지에 소개되는 등 중국 국내외 언론의 큰 주목을 받았다.

중산센터 연구팀은 “일반적으로 7세 때 근시가 발생하며, 발병 확률은 5~10세 사이가 가장 높다”고 말했다. 취학 전 아동에게 근시가 발생했을 경우 고도 근시(高度近視)로까지 발전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이어 “인공지능 로봇을 통해 개개인의 근시 발전 진행 상황에 대해 정확한 예측이 가능하다”고 밝히며, “3년 후 예측 정확도도 무려 90%에 달하며, 10년 후 예측치 역시 80% 이상의 정확도를 자랑한다”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연구팀은 연구 성과를 실생활에 적용하기 위해 인공지능 클라우드 로봇을 개발, 현재 근시 예측 서비스를 실시 중이다. 로봇 모니터에 자신의 연령과 현재 도수를 입력하면 최대 향후 10년 후까지의 자신의 근시 도수 변화화 고도 근시 발병 위험성을 미리 알아볼 수 있다.

이 예측 시스템은 18세 이하의 청소년에게만 적용되는 서비스로, 현재 개발 단계를 지나 곧 상용화될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음원 차트 순위 조작 크리스(吳亦凡, 우이판) [사진=바이두]

◆ 엑소 멤버 크리스, 미국 아이튠즈 차트 순위 조작 국제적 망신

인기 아이돌 엑소(EXO)의 전 중국인 멤버 크리스(吳亦凡, 우이판)가 미국 음원 차트 순위 조작으로 국제적인 망신을 당했다. 

크리스는 첫 솔로 앨범 ‘Antares’을 발표하자마자 삽시간에 미국 아이튠즈(iTunes) 음원 차트 1위에 오르며 세계 네티즌들의 주목을 끌었다. 앨범 발매 5시간도 채 안 돼 1위에 등극한 것.

하지만 미국에서 신인이나 마찬가지인 중화권 가수가 아리나다 그란데와 같은 팝스타를 제치고 1위를 차지한 것에 의혹이 제기됐고, 결국 팬들에 의한 순위 조작 사실이 밝혀지면서 크리스는 자신의 명예에 먹칠을 하는 처지로 전락했다.   

아이튠즈 측은 조사 결과 크리스의 팬들이 스트리밍(디지털 음원 반복재생)으로 음원 순위를 조작했다고 판단, 크리스 앨범을 즉각 차트에서 삭제하는 조치를 취했다. 

이로써 크리스는 하루 만에 '천당에서 지옥으로 추락'했으며, 이러한 사실이 중국 본토에 전해지자 중국 네티즌들은 국제적 망신이라며 조작에 가담한 크리스 팬들에 비난을 퍼붓고 있다. 

 

nalai1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