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홍준표 키즈' 배현진·강연재, 하태경 향해 "하빨갱이", "현란한 처세"

하태경 "‘막말 홍갱이’ 퇴출 없이 보수의 미래는 없다" 독설에
배 대변인·강 특보, 페이스북 통해 하태경 의원 동반 '디스'

  • 기사입력 : 2018년11월09일 15:53
  • 최종수정 : 2018년11월09일 15: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선엽 기자 =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의 측근으로 분류되는 배현진 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대변인과 강연재 한국당 법무특보가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을 향해 나란히 비수를 날렸다.

강 특보는 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홍준표 장사 아니면 백수 될 처지에 놓인 '하빨갱이'. 보수 언저리에 다시는 얼씬 못하게 해야"라고 적었다.

그는 "겁도 없이 김정은 만세 외치는 것이 가능해진 개판 나라. 나라 망치는 빨갱이 좌파 광풍을 막을 수 있는 보수 인사를 흠집내고 총질 해대며 빨갱이를 이롭게 하고 알량한 입신양명과 직장을 연명하고자 하는 행위를 절대 용납하지 않는 것이 더 강하고, 더 유능한 자유한국당의 첫걸음 입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독하게 단결할 때 입니다. 동참해주세요."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3월 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당시 홍준표 한국당 대표가 배현진 전 아나운서에게 한국당 태극기 배지를 달아주고 있다. <사진=뉴스핌 DB>

앞서 하태경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원내정책회의 모두발언에서 “저는 빨갱이 장사밖에 못 하는 보수를 ‘홍갱이’라고 부른 적이 있다”며 “‘막말 홍갱이’ 퇴출 없이 보수의 미래는 없다”고 홍 전 대표를 공격했다.

이에 배 대변인 역시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들 잘 살게 해주는데 힘써야 할 정치판을 청기 백기 게임장으로 잘못 배운 분들이 적지않은 것 같습니다."라며 "청기들었다가 백기들었다가 유불리에 따라 입에 단 말 쏟아내는 현란한 처세에 멀미가 날 지경입니다."라고 말했다.

또 "잠자코 그 행적을 지켜보는 국민들이 많다는 것을 망각하지 않길 ‘정치성’이 아니라 ‘자기 정체성’부터 확인할 수 있기를 여러 정치인사들을 보며 쓴 입맛을 다십니다."라고 지적했다.

지난 7일 홍 전 대표는 하태경 의원을 의식한 듯 "우빨 행적으로 정치 생명을 연장 하려는 양아치들은 통합 대상이 될수도 없고 들여서도 안될 것입니다."라며 "트로이의 목마 같은 사람들은 더 이상 들어 와서는 안될 것입니다."라고 언급했다.

과거 새누리당 출신의 바른미래당 의원들이 한국당에 재입당하는 것을 막아야 한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강연재 자유한국당 법무특보 2018.05.18 kilroy023@newspim.com

 

sunup@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