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종합 2보] 한국당, 한달 만에 전원책 해촉 "새로운 외부인사 찾겠다"

오후 3시 조강특위 회의 진행…외부위원 거취 논의
전 변호사, 비대위에 해촉에 대한 입장 아직 안 밝혀

  • 기사입력 : 2018년11월09일 15:26
  • 최종수정 : 2018년11월09일 15: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지현 기자 한솔 수습기자 =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가 해촉된 전원책 변호사를 대신해 새로운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을 새롭게 임명키로 했다.

9일 김용태 사무총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비대위는 조강특위 위원장인 저에게 바로 외부인사를 선임해 조직강화와 특별위 활동, 일정 준수에 차질이 없도록 지시했다"면서 "외부인사 1인을 선임해 비대위에 협의하고 조강특위를 정상 가동할 것을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김용태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이 9일 국회 정론관에서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에 대한 해촉을 발표한 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11.09 yooksa@newspim.com

김 사무총장은 오후 조강특위 사무실에서 회의를 갖고 전 변호사가 임명했던 나머지 외부위원들에 대한 거취 문제 논의에 들어갔다. 이날 회의에는 전 변호사는 참석하지 않았다.

김 사무총장은 회의에 들어가면서 "외부위원들의 거취 문제도 이제 논의해 보겠다"고 밝혔다. 

지난 8일 전원책 변호사에게 "언행을 조심하라"며 공개적으로 경고장을 날린 비대위는 하루만에 전 변호사의 해촉을 결정했다.

전날 밤 김 사무총장이 전 변호사를 만나 비대위의 결정사항을 전했지만 전 변호사가 이에 동의할 뜻이 없음을 확인하고 하루만에 해촉을 결정한 것.

김 사무총장은 "어제 비대위에서 전대를 포함한 당의 공식 일정은 변동이 없음을 확인하고 이를 조강특위도 준수하라고 얘기했으나 이에 대해 (전 변호사가) 이행할 수 없다는 뜻을 직접 밝히셨다"면서 "즉각적으로 비대위에서 전원이 협의해 해촉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비대위는 해촉 결정 사항을 전 변호사에게 문자로 통보했다. 하지만 전 변호사 측으로부터는 아직 비대위 측에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jh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