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남부

용인시, 녹색건축물 조성 지원 … 24가구 성능 개선

창호교체 등 에너지 성능 개선 시 500만원까지 지원

  • 기사입력 : 2018년11월09일 14:51
  • 최종수정 : 2018년11월09일 14: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용인=뉴스핌] 노호근 기자 = 용인시는 올해 녹색 건축물 조성 지원 사업을 통해 노후주택 24가구의 에너지 성능을 개선토록 지원했다고 9일 밝혔다.

용인시청 전경.[사진=용인시청]

이 가운데 창호만 교체한 집이 포곡읍 삼계리의 A주택 등 17가구이며, 보일러 개선 2가구, 창호‧보일러 개선 2가구, 창호‧단열 개선 2가구, 창호‧단열‧보일러 개선 1가구 등이다.

시는 '용인시 녹색건축물 조성 지원 조례'를 통해 사용승인 후 15년 이상 된 노후주택에 한해 에너지 성능을 개선하기 위한 시설 설치 시 공사비의 50% 범위 내에서 최대 500만원까지 지원하고 있다.

이는 낡은 주택의 에너지 효율을 개선해 줌으로써 난방에너지 사용량을 줄여 온실가스 배출을 감축하려는 것이다.

사용승인을 받은 후 15년 이상 된 단독주택이나 연립주택, 다세대주택, 600㎡이하 상가주택이 대상인데, 태양광이나 태양열 등 신재생에너지 설비, 단열창호시스템, 단열벽체, 중수도 시설 설치와 지붕녹화 등을 지원한다.

시 관계자는 "녹색 건축물 조성 지원 사업에 대한 시민들의 호응이 커 앞으로 사업을 확대해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sera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