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여의도 SNS 톡톡] 김무성 "장하성 후임 김수현?…'실패의 아이콘'"

김 의원 9일 페이스북서 "김수현, 노무현 정부 당시 부동산 정책 실패 초래"
"이념 치우친 인사는 시장의 복수 당할 것"

  • 기사입력 : 2018년11월09일 13:56
  • 최종수정 : 2018년11월09일 14: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한솔 수습기자 = 청와대가 경제 투톱을 전격 교체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은 9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후임으로 유력한 김수현 사회수석에 대해 전격 비판했다.

김무성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부가 2기 경제팀을 출범시킨다는데 벌써부터 걱정이 아주 크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청와대가 장하성 정책실장 후임으로 김수현 청와대 사회수석을 임명할 것이라는 소식 때문"이라며 "김 수석은 '실패의 아이콘'"이라고 날을 세웠다.

김 의원은 김 수석에 대해 "거시경제와 전혀 상관없는 도시공학을 전공했고 노무현 정부 당시 부동산정책 실패를 초래한 바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문재인 정부는 그런데도 김수현을 사회수석으로 기용해 ‘집값 폭등’을 일으켰고 직장인과 청년들의 내 집 마련 꿈을 빼앗았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청와대 정책실장은 경제하는 법을 아는 인물이 맡아야 한다"며 "좌파 사회주의 포퓰리즘 이념에 사로잡힌 운동권 출신과 교수 출신이 그 자리를 맡아 ‘반시장-반기업’으로 일관할 경우 ‘경제 추락과 민생 파탄’의 운명을 피하지 못할 것"이라 경고했다.

이와 관련 김 의원은 "이념에 치우친 인사와 무분별한 시장 개입·간섭은 ‘시장의 복수’를 당한다"며 "인사가 망사가 되면 온 국민이 피해를 입게 될 것"이라 덧붙였다.

sol@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