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종합] 한국판 좀비물 '킹덤', 내년 1월25일 방송 확정…주지훈·배두나·류승룡 출연

김은희 작가 "넷플릭스 만나 자유로웠다…전체적인 테마는 '배고픔'"
넷플릭스 신작 라인업 발표 미디어 행사 'See What's Next' 현장

  • 기사입력 : 2018년11월08일 17:25
  • 최종수정 : 2018년11월08일 17: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싱가포르=뉴스핌] 이지은 기자 = 한국판 좀비물 ‘킹덤’이 내년 1월25일로 방송 날짜를 확정지었다. 해외의 좀비가 조선시대로 넘어왔다. 좀비는 역병환자로 그려졌고, ‘배고픔’, ‘굶주림’으로 이야기의 전체적인 흐름을 잡았다.

김은희 작가는 8일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넷플릭스의 신작 및 상반기 라인업 발표 미디어 행사 ‘See What's Next’에 참석해 “좀비물에 관심이 있었는데, 좀비들은 어딘가 배고픈 듯한 느낌을 받았다. 좀비를 역병으로 풀어내고 싶었고, 통제가 불가능한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두게 됐다”고 말했다.

이번 작품은 죽었던 왕이 되살아나자 반역자로 몰린 왕세자가 향한 조선의 끝, 그곳에서 굶주림 끝에 괴물이 돼 버린 아들의 비밀을 파헤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이다. 조선의 왕세자가 의문의 역병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나라 전체를 위협하는 잔혹한 진실을 밝혀내는 이야기를 다룬 6부작 드라마다. 조선판 좀비물이라는 점에서 전 세계 좀비마니아들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주목된다. 

'킹덤'이 내년 1월25일 첫방송을 확정지었다, [사진='킹덤' 티저 예고편 캡처]

김성훈 연출은 “새로움에 대한 도전을 해보고 싶었다. 이제 곧 결과물을 보여드려야 할 시기가 왔다. 기대와 더불어 어떻게 받아드리실지 두려움도 함께 느껴진다. ‘킹덤’은 15, 16세기 극동 아시아 조선을 배경으로 했다. 권력으로 한 그릇된 탐욕 괴물과 맞서 싸우는 투쟁을 그린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좀비라는 형태라고 하지만, 저희는 역병 환자라고 불리는 캐릭터를 투입했다. 그 시대가 가지고 있는 고요하고 기품있는 정적인 아름다움이 인간의 탐욕과 역병환자들이 가진 동적인 긴장감과 충돌했을 때 시너지가 발휘할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은희 작가는 “‘킹덤’이라는 작품이 워낙 피도 많이 흘리고 사람도 많이 죽기 때문에, 기존의 드라마 플랫폼에서는 잔인하기 때문에 불가능하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넷플릭스는 자유롭기 때문에 편하게 창작활동을 할 수 있었다”고 넷플릭스와 협업한 이유를 밝혔다.

주지훈은 “이창이라는 캐릭터는 왕세자다. 초반에는 큰 대의를 위해, 원대한 꿈을 위해 위험을 무릅쓰고 나서는 것은 아니다. 민초들의 아픔을 실제로 본 적이 없는 사람이 자기의 안전과 안의를 위해 모험을 시작하는 인물이다. 좋은 군주로 가기 위한 성장 모험을 하게 되는 캐릭터”라고 말했다.

류승룡은 “권력에 대한 욕망, 굶주림을 가진 인물이다. 권력을 쟁취하기 위해 왕세자와 딸을 이용하는 인물”이라고 더했다.

주지훈은 “극 중에 많은 사람들이 고난과 역경을 헤쳐 나가기 위해 뜻을 함께 한다. 실제로 촬영을 하면서도 누가 봐도 절대적인 ‘악’과 ‘선’을 나눌 수가 없다면 인간이 극악한 상황에 몰리면 어떻게 변하고, 좋은 길을 갈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한 고민을 하게 됐다”며 촬영 에피소드를 전했다.

김은희 작가는 “조선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유교적인 배경도 있다. 시신 훼손이 안 된다는 것 등 당시 유교적인 배경을 미리 숙지하고 보셨으면 좋겠다”며 전세계 시청자들에게 당부의 말을 전했다.

넷플릭스는 드라마부터 코미디, 다큐멘터리, 영화, 스페셜 영상까지 다양한 장르의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는 인터넷 엔터테인먼트 서비스 기업이다. 이날 행사에는 아시아 11개국이 참여했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