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종합] 넷플릭스, 내년 라인업에 '범인은 바로 너'·'첫사랑은 처음이라서' 등 선정

  • 기사입력 : 2018년11월08일 21:25
  • 최종수정 : 2018년11월09일 10: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싱가포르=뉴스핌] 이지은 기자 = 내년 상반기에는 넷플릭스에서 한국 콘텐츠들이 첫 선을 보인다. 이미 한 차례 화제를 모았던 예능 ‘범인은 바로 너!’ 시즌2를 필두로 웹툰 원작 작품도 공개될 예정이다.

넷플릭스 주최 측은 8일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See What's Next’에서 “한국 콘텐츠 상반기 라인업 주자는 ‘범인은 바로 너!’ 시즌2와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좋아하면 울리는’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 “New 탐정, 이승기”…‘범인은 바로 너’ 시즌2

‘범인은 바로 너(이하 범바너)’ 라인업 현장에는 조효재 프로듀서와 출연진 박민영이 참석했다. 조 프로듀서는 “리얼 버라이어티를 제작하던 제작진이다. 새로운 포맷을 해보고 싶었다. 전체 하나하나의 완성도가 있으면서도 10회가 하나의 스토리로 연결되는 프로그램을 하고 싶었다. 여기에 리얼과 가상의 현실이 결합된 걸 제작하려고 했다”고 기획의도를 설명했다.

'범인은 바로 너' 박민영(왼쪽)과 조효재 프로듀서 [사진=넷플릭스]

박민영은 시즌1에 이어 이번 시즌2까지 출연하게 됐다. 그는 “데뷔한 지 12년 됐는데, 고정 예능에 출연한 것이 처음이다. 너무 재밌는 포맷과 좋은 출연진들이 있어서 믿고 참여하게 됐다. 첫 회에는 사실 아무 힌트도 주지 않으셔서 당황스러웠다. 촬영하면서 몰랐던 제 모습을 발견하게 됐다. 시즌1도 재미있었기에, 시즌2도 재밌을 거라는 생각으로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새로운 시즌과 앞선 시즌의 차별점을 꼽자면 짧아진 러닝타임과 출연진들의 추리 과정이다. 조효재 프로듀서는 “추리적인 설정을 더 강화하고 싶은 것이 목표이다. 현실과 가상의 연결성을 강조하려고 한다. 러닝타임을 짧게 설정해 속도감 있고 박진감 있도록 볼 수 있게 하려고 한다. 출연진들도 시즌1보다 진화하셨다. 추리하는 수준, 캐릭터의 케미가 더욱 좋아졌다. 조금 더 기대할 수 있는 작품이 나올 수 있을 것 같다”며 자부심을 드러냈다.

이어 “이승기 씨가 저희 새로운 멤버로 참여하게 됐다. 승기 씨도 새로운 탐정으로 참여한다는 설정으로만 출연했고, 아무 대본도 없는 상태에서 촬영에 임했다. 특유의 똑똑해 보이지만 허당끼 있는 모습을 보여주셨다”고 덧붙였다.

◆ “신선함과 소통의 단절 느낀 작품”…‘좋아하면 울리는’

‘좋아하면 울리는’은 웹툰 원작으로 반경 10미터 안에 좋아하는 사람이 들어오면 익명으로 알려주는 앱이 존재하고 보편화됐지만, 여전히 자신과 상대방의 진심을 알고 싶어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이다.

'좋아하면 울리는' 배우 김소현(왼쪽)과 이나정 감독 [사진=넷플릭스]

배우 김소현은 해당 작품에 대해 “소통의 단절도 느끼게 된 작품”이라고 귀띔했다.

이어 “원작을 봤을 때, 좋아하는 마음을 전하는 게 아니라 어플을 통해서 전하는 걸 보고 신선하다고 느꼈다. 신선하고 독특하지만, 한편으로는 씁쓸하게 느껴졌다. 사람과 사람의 관계에 있어서 눈을 보고 표현하는 것이 아니라, 휴대폰 속 어플로 사람의 감정을 전달하는 것이 소통이 단절되는 느낌도 받았다. 이 역할이 무조건 좋다는 것이 아니라, 좋아하는 마음을 표현할 때 다양한 감정을 느낄 수 있는 작품이 될 것”이라고 답했다.

이나정 감독은 “이 작품 이름 자체가 로맨틱하다고 느꼈다. 좋아한다는 감정도 하나의 주인공이라고 생각한다. 좋아하는 감정이 인생에 찾아왔을 때, 마냥 행복할 것 같았는데 가장 슬프기도 하고, 가장 못난 모습도 보게 된다. 하지만 인생에서 기억할 만한 설레는 장면도 생겨난다. 단순한 로맨스가 아니라 삶의 결을 만들 수 있다는 생각이 들어서 제작하게 됐다”며 기획의도를 설명했다.

이 감독은 “풋풋한 내용뿐만 아니라 씁쓸한 내용도 많다. 어플의 부작용도 함께 그려진다. 데이트 폭력 등 아픈 이야기들도 다룰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 “현실적으로 그린 로맨스”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배우 진영, 정채연, 지수(왼쪽부터 차례대로) [사진=넷플릭스]

상반기 라인업에는 B1A4 진영, 그리고 다이아 정채연과 더불어 배우 지수가 함께 하는 ‘첫사랑은 처음이라서’가 이름을 올렸다. 이날 행사에는 주연배우 세 명 모두 참석했다. 지수는 “이 작품은 20대의 풋풋하고 설레는 청춘 멜로물이다. 모든 연령층이 다 공감할 수 있는 따뜻한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라고 소개했다.

아울러 “제가 지금 20대지만, 남성적인 이미지 때문에 그동안 강렬한 캐릭터를 많이 담았다. 이 작품을 촬영하며 캐릭터와 제 모습이 닮아있다는 생각을 했다. ‘지수라는 아이가 20대 청춘을 저렇게 보내겠구나’라고 보실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정채연은 “극 중 송희는 의젓하고 서툴지만 열심히 살아가려고 노력하는 친구다. 이 작품을 보시는 시청자 분들이 저도 송희처럼 열심히 도전하고 살아가는 친구라고 생각해주셨으면 좋겠다.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도현 역을 맡은 진영은 “작품에 현실적인 내용이 많다. 그게 더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도현의 로맨스도 현실에 있을 법한, 한 번쯤 봤을 법한 로맨스이다. 그의 사랑이 애틋할 수밖에 없는 것 같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넷플릭스는 드라마부터 코미디, 다큐멘터리, 영화, 스페셜 영상까지 다양한 장르의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는 인터넷 엔터테인먼트 서비스 기업이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