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넷플릭스, 'See What's Next' 통해 신작·내년 라인업 소개

아시아 최초 멀티 타이틀 라인업 이벤트

  • 기사입력 : 2018년11월08일 11:08
  • 최종수정 : 2018년11월08일 11: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싱가포르=뉴스핌] 이지은 기자 = 온라인 스트리밍 업체 넷플릭스가 내년 상반기 라인업을 공개한다.

넷플릭스는 8~9일 이틀간 싱가포르에 위치한 마리나 베이 샌즈 컨벤션센터에서 ‘See What's Next’라는 타이틀로 미디어 행사를 열고 올해 4분기 신작과 내년 상반기 라인업을 소개한다.

넷플릭스 'See What's Next' 행사장에 마련된 한국 콘텐츠 '킹덤'의 이벤트 [사진=뉴스핌DB]

이날 ‘See What's Next’ 행사에는 넷플릭스 창립자 겸 CEO 리드 헤이스팅스(Reed Hastings)가 참석해 넷플릭스의 현재와 성장과정 프레젠테이션 시간을 갖는다.

또한 ‘엄브렐러 아카데미(The Umbrella Academy)’, ‘하우스 오브 카드(House of Cards)’, ‘나르코스: 멕시코(Narcos: Mexico)’, ‘모글리(Mowgli: Legend of the Jungle)’의 감독과 배우들이 참석해 프레스 컨퍼런스를 진행한다.

특히 한국 콘텐츠 ‘범인은 바로 너!’와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좋아하면 울리는’, ‘킹덤’의 작품 소개 시간도 예정돼 있다.

넷플릭스는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미디어다. ‘See What's Next’ 행사는 2016년 넷플릭스 아시아 런칭 이후 APAC 언론과 기업, 비즈니스 파트너가 참여하는 아시아 최초의 멀티 타이틀 라인업 이벤트이다.

세계적인 콘텐츠 기업인 넷플릭스가 그동안 국내에서 몇 차례 미디어 초청행사를 한 적은 있었지만 올해처럼 대규모 이벤트를 개최해 한국 등 아시아 미디어들을 대거 초청하고 내년 콘텐츠 라인업을 소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넷플리스가 이번에 한국 기자들을 대거 초청해 이벤트를 개최한 이유는 한류의 진원지인 한국을 아시아 거점시장으로 보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