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산업

엑소 전 멤버 크리스, 미국 아이튠즈 차트 순위 조작 국제적 망신

  • 기사입력 : 2018년11월07일 16:19
  • 최종수정 : 2018년11월16일 17: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인기 아이돌 엑소(EXO)의 전 중국인 멤버 크리스 [사진=바이두]

[서울=뉴스핌] 김은주 기자 = 인기 아이돌 엑소(EXO)의 전 중국인 멤버 크리스(吳亦凡, 우이판)가 미국 음원 차트 순위 조작으로 국제적인 망신을 당했다. 

크리스는 첫 솔로 앨범 ‘Antares’을 발표하자마자 삽시간에 미국 아이튠즈(iTunes) 음원 차트 1위에 오르며 세계 네티즌들의 주목을 끌었다. 앨범 발매 5시간도 채 안 돼 1위에 등극한 것.

하지만 미국에서 신인이나 마찬가지인 중화권 가수가 아리나다 그란데와 같은 팝스타를 제치고 1위를 차지한 것에 의혹이 제기됐고, 결국 팬들에 의한 순위 조작 사실이 밝혀지면서 크리스는 자신의 명예에 먹칠을 하는 처지로 전락했다.   

아이튠즈 측은 조사 결과 크리스의 팬들이 스트리밍(디지털 음원 반복재생)으로 음원 순위를 조작했다고 판단, 크리스 앨범을 즉각 차트에서 삭제하는 조치를 취했다. 

이로써 크리스는 하루 만에 '천당에서 지옥으로 추락'했으며, 이러한 사실이 중국 본토에 전해지자 중국 네티즌들은 국제적 망신이라며 조작에 가담한 크리스 팬들에 비난을 퍼붓고 있다. 

미국 아이튠즈(iTunes) 음원 차트 캡쳐 [사진 =바이두]

 

eunjoo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