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라돈침대 6개월' 끝나지 않는 생활제품 라돈 논란

지난 5일 '하이젠 온수매트' 라돈 검출 의심 논란 불거져
원인 물질 '모나자이트' 행방 몰라... 소비자가 라돈제품 찾아야 하는 상황
전문가 "라돈아이로 측정 충분... 재발방지 위한 제도 개선 필요"

  • 기사입력 : 2018년11월06일 18:21
  • 최종수정 : 2018년11월06일 18: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민경하 기자 = 겨울철 생활가전인 온수매트에서도 1급 발암물질 라돈이 발생한다는 의혹이 불거지면서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증폭되고 있다. 원인 물질 '모나자이트'의 사용처가 파악되지 않고 있어, 라돈 제품이 추가로 나올 가능성이 높다.

6일 지난 5월 대진 '라돈 침대' 사태 이후 6개월이 지났지만 여전히 사태는 현재 진행형이다. 지난 5일에는 한 언론사가 '하이젠 온수매트' 제품에 대한 라돈 검출 의혹을 제기하면서 논란에 다시 불을 붙였다. 이에 대해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는 "지난달 문제 제품에 대한 제보를 받아 피폭선량을 조사중에 있다"고 밝혔다.

라돈 검출 의혹이 불거진 '하이젠 온수매트' . [사진=하이젠 홈페이지 갈무리]

아직 공식 발표가 나온 것은 아니지만, 소비자들은 또다른 라돈 의심 제품 등장에 다시 한번 분노하고 있다. 인터넷 네이버 카페 '온수매트 라돈피해'에는 설립된지 3주 만에 2583명이 가입해 피해 사례를 호소하고 있다.

온수매트를 포함해 지금까지 드러난 라돈 의심제품만 해도 침대·매트리스·베개·마스크팩 등 종류가 10개를 넘는다. 하지만 진짜 문제는 앞으로도 라돈제품이 계속해서 등장할 확률이 높다는 것이다.

라돈침대 피해자 조은주 참고인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통신위원회, 원자력안전위원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눈물을 흘리고 있다. [사진=최상수 기자] kilroy023@newspim.com

대부분의 라돈 제품들은 일반 광물보다 2000배 이상의 고농도 방사능을 함유한 '모나자이트' 물질이 원인이다. 지난 2일 안전기준에는 부합하는 것으로 밝혀졌지만 '오늘 습관' 생리대 또한 모나자이트가 검출됐다. 지난달 12일 공개된 원안위 자료에 따르면 국내에 남아있는 모나자이트는 4.5t에 달한다.

남은 물량을 모두 조사해 폐기처분 해야하지만 불가능하다. 방사성 물질 관리가 시작된 2012년 이전 유통경로가 파악되지 않을 뿐더러, 그나마 파악한 상황도 업체 신고에 의존하고 있어 정확하지 않기 때문이다.

결국 소비자가 생활 곳곳에 숨겨진 라돈제품을 찾아야 한다. 원안위 또한 지난 2일 보도자료를 통해 "생활방사선 사용제품 파악에 한계가 있음을 고려해 보다 체계적인 제보기반 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라며 "생활방사선 안전센터를 구축해 의심제품 신고를 전담하는 콜센터와 온라인 접수창구를 운영할 것"이라며 이같은 사실을 인정했다.

이재기 방사선안전문화연구소장은 "이미 유통된 모나자이트는 지금과 같이 소비자들이 직접 라돈을 측정해 찾는 수 밖에 없다"며 "'라돈아이' 등 시중의 라돈 측정 제품을 사용한다면 라돈 검출 여부는 충분히 밝힐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 이런 사태가 일어나지 않도록 좀 더 체계적인 관리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이번 사태를 계기로 생활방사선안전법 개정안을 마련해 재발방지를 하는 것 또한 매우 중요한 과제"라고 조언했다.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