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인터뷰] 박한오 바이오니아 대표 "내년 흑자전환 기대… 미국에도 프로바이오틱스 출시"

이번 달 국내에, 미국엔 내년 프로바이오틱스 제품 출시
에이즈 진단키트, 공공입찰 자격 획득… 생산시설 증축
RNAi 치료제 개발에 도전… 새미RNA로 독성문제 해결

  • 기사입력 : 2018년11월02일 06:00
  • 최종수정 : 2018년11월02일 09: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근희 기자 = "국내에는 이달부터, 미국에는 내년부터 프로바이오틱스 제품을 출시합니다. 최근에는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1 정량분석키트의 공공입찰 시장 참여 자격을 얻었습니다. 내년 상반기부터 분기 단위 흑자 전환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합니다."

박한오 바이오니아 대표는 최근 대전 문평동 바이오니아 본사에서 뉴스핌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박한오 바이오니아 대표 [사진=바이오니아]

◆ "프로바이오틱스 기술수출… 내년 미국 출시"

국내 바이오벤처 1호 회사인 바이오니아는 유전체 분석을 통해 질병을 진단하는 분자진단 업체다. 박 대표는 1992년 '바이오산업'이라는 개념조차도 생소한 시기에 회사를 설립했다. 당시 직원은 박 대표를 포함 2명이었다. 26년이 지난 지금 회사는 380여명의 직원을 둘 정도로 성장했다.

바이오니아는 특히 올해 다양한 성과를 거뒀다. 지난 5월 바이오니아의 자회사 에이스바이옴은 미국 유산균 전문기업 UAS랩스에 '락토바실러스 가세리 BNR-17'를 기술수출했다. 국내 업체가 개발한 프로바이오틱스가 기술수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락토바실러스 가세리 BNR-17'은 모유로부터 분리 동정해 특허받은 유산균주로, 체지방 감소 효과가 있다.

박 대표는 "올해 100만달러 이상의 기술이전료가 들어왔다"며 "한국에는 이달 중순에, 미국에는 내년에 프로바이오틱스 제품이 출시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 "에이즈 진단키트 공공입찰 기대"

바이오니아는 또 최근 아시아 최초로 'HIV-1 정량분석키트'의 유럽 체외진단 시약 인증을 획득했다. HIV-1 정량분석키트는 에이즈 환자들의 혈액 내 HIV 바이러스 양을 확인한다.

이로써 회사는 세계보건기구(WHO) 사전 적격인증(PQ) 및 글로벌 펀드 지원사업 신청 자격을 확보하게 됐다. 국제원조기구들의 공공입찰 시장에 본격 진출할 수 있게 된 것이다.

박 대표는 "전 세계적으로 에이즈 키트는 1년에 8000만 테스트 정도 판매되는데 30%를 점유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내년 1분기에는 글로벌 펀드 등록을 마칠 것"이라고 말했다.

회사는 공공 입찰 등을 대비하기 위해 현재 진단키트 생산설비를 기존의 10배가량 증축하고 있다. 이번에 증축하는 생산시설의 연간 생산능력은 3000만 테스트다.

BNR-17 출시 계획이 확정되고, HIV-1 정량분석키트가 인증을 받은 만큼 앞으로 회사 실적도 성장할 것이란 전망이다. 바이오니아는 지난해 연결 기준으로 영업 손실 59억원, 매출 232억원을 기록했다.

박 대표는 "내년 상반기에는 분기 단위의 흑자전환이 이루어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바이오니아의 HIV-1 정량분석키트. [사진=바이오니아]

◆ RNAi 치료제 도전…"해외 제약사들 관심"

바이오니아는 '리보핵산 간섭(RNAi)' 신약 개발에 도전하고 있다. RNAi는 질병을 유발하는 RNA를 막는 치료제다. RNA는 DNA가 단백질을 만들 때 유전정보를 전달하는데, 이 과정에서 돌연변이 등이 발생하면 질병이 생긴다.

지난 8월 미국의 앨라일람이 세계 최초로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RNAi 치료제를 허가받았다. 국내에서도 올릭스, 올리패스 등이 RNAi 치료제를 개발 중이다.

박 대표는 "현재 RNAi 치료제는 독성 문제를 완전히 해결하지 못했다는 한계가 있다"며 "바이오니아는 새로운 기반 기술인 '새미RNA'를 개발해 독성 문제를 해결했다"고 설명했다.

기존에는 RNAi를 세포로 전달하기 위해 '리포솜'이라는 입자에 RNAi를 싸서 넣었다. 이 때문에 세포 전달력이 떨어지고, 독성 문제도 있었다. 회사는 이를 극복하기 위해 RNAi를 나노입자로 만들었다. 크기가 작아 세포 전달력도 높았고, 독성 문제도 해결됐다.

박 대표는 "새미RNA 기술을 사용하면 기존 방법보다 제조공정이 간단해지고, 생산 비용도 10분의 1로 줄어든다"고 했다.

회사는 현재 RNAi 치료제로 섬유화증 치료제, 폐암 치료제 등을 개발하고 있다. 섬유화증 치료제 전임상은 내년 상반기에 완료된다. 폐암 치료제 전임상은 내년에 시작할 계획이다.

박 대표는 "해외 제약사들도 RNAi 치료제에 관해 관심을 보인다"며 "포럼 등 다양한 행사에서 제약사들을 만나 정기적으로 개발 현황을 공유한다"고 말했다.

 

k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