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韓, 사이판에 수송기 보낸 유일한 나라…“한국인 관광객 피해 컸다”

韓, 괌 관광청 집계 나라별 방문객 수 1위
태풍 ‘위투’ 피해, 사이판 발 묶인 한국인 1700여명
공군, 27~29일 10여 차례 수송기 보내 799명 이송

  • 기사입력 : 2018년10월31일 15:46
  • 최종수정 : 2018년10월31일 15: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하수영 수습기자 = 태풍 ‘위투’로 피해를 입은 사이판에 한국만 유일하게 수송기를 파견했던 것으로 31일 확인됐다.

공군 관계자는 이날 “27일 사이판으로 급파된 공군 C-130H 수송기가 현장에 있었던 유일한 외국 수송기”라고 밝혔다.

태풍 위투가 덮친 사이판 [사진=로이터 뉴스핌]

지난 25일(현지시간) 제26호 태풍 ‘위투’가 서태평양 미국령 사이판섬을 강타했다.

괌‧사이판은 관광객 가운데 한국인 관광객 비중이 월등히 높은 곳이다. 괌정부관광청이 발표하는 나라별 방문객 수에서도 한국은 단연 1위다. 관광청이 2017년 4월 집계한 총 방문객 12만명 중 44%인 5만 3517명이 한국인이었다. 2위는 일본인이다.

때문에 이곳 태풍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관광객 중 한국인 비중이 가장 컸던 것으로 보인다. 확인된 바에 의하면 태풍으로 인해 한국인 1700여명이 이 섬에 발이 묶였었다.

이에 공군은 27일 새벽 3시경 바로 수송기를 전개해 27일부터 29일까지 총 10차례 괌과 사이판 사이를 오가며 799명의 국민을 안전하게 이송했다. 또 긴급 구호물품도 전달했다.

긴급구호 임무를 펼쳤던 임무요원들은 이날 한국으로 돌아온다. 공군 관계자는 “임무를 완수한 공군 조종사와 정비사 등 14명과 수송기 C-130H는 이날 오후 3시 50분 김해기지로 돌아온다”고 말했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