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성윤모 "자동차·조선 위기대책 11월 발표...금융지원·규제혁신 담을 것"

조선산업 대책 11월 중순 발표..자동차도 빠르면 11월 말
"위기산업 단기대책 종합..스마트화·고도화도 포함"

  • 기사입력 : 2018년10월31일 09:00
  • 최종수정 : 2018년10월31일 09: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세종=뉴스핌] 최온정 수습기자 =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자동차와 조선 등 주력산업의 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금융지원과 규제혁신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제조업 위기대책은 연내 발표된다.

성 장관은 30일 세종시내 음식점에서 기자단과 만찬을 갖고 "급한 업종들, 필요한 업종들 분야별로 하고 이걸 모아서 전반적으로 제조업 관련 혁신전략 종합해서 제시하겠다"며 "단기적으로는 금융 제재에 대한 부담 완화하고 규제 혁신해서 현장에서 수요를 창출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근본적으로는 산업의 스마트화, 부품들의 고도화가 포함돼야 한다"며 "예산 관련 국회에서 계속해야하지만, 조선산업은 11월 중순, 자동차산업은 11월말에서 12월초에 대책을 발표하겠다"고 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0월 15(월,현지시간) 오전 프랑스 파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EU 투자가 테이블'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특히 그는 최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동차 부품업체 문제에 대해 "단기적으로 지난주에 부품업체에 1조를 풀었고, 그 내용에 대한 부품업체 현장 간담회를 지난 10월부터 하고 있다"며 "구체화시키는 내용들을 이번에 종합적으로 담을 예정이다”라고 했다.

덧붙여서 그는 "자동차 산업의 구조 고도화 과정에서 부품기업들이 단기적 전환의 어려움을 극복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발표된 새만금 일대의 태양광·풍력단지에 대해서는 "다른 사업과 비교했을 때 여건은 굉장히 좋은 조건"이라고 평가했다.

새만금개발청과 전라북도는 새만금 내측에 3GW급 태양광·풍력(지상)·연료전지 발전단지를, 군산 인근 해역에는 1GW급 해상풍력 발전단지를 각각 오는 2026년, 2030년까지 건설하기로 했다. 태양광 발전만 따지면 2.8GW급 규모로, 단일 규모로는 세계 최대다. 

성 장관은 "새만금 지역의 사업에 대한 열의, 또 사업자들이 참여하고자 하는 의욕 이런걸 보면 입지적 조건이나 여러 면에서 우수하다 평가했다"며 "이 내용이 실질적으로 가기 위해선 사업계획에 대한 허가와 환경성평가 등 필수 절차가 이어져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덧붙여 그는 "대규모 시범사업으로 하는 내용과 단위별로 가는 내용들이 있다"며 "지금 현재 새만금위원회하고 협의해서 같이 공유하겠다"고 했다.

onjunge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