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미·중 무역전쟁 사선에 놓인 글로벌 자동차회사들

  • 기사입력 : 2018년10월10일 21:36
  • 최종수정 : 2018년10월10일 21: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인 중국에서 자동차 판매량이 감소하고 있어 글로벌 브랜드들이 심각한 타격을 받고 있다고 미국 CNN이 보도했다.

지난 수년 간 중국은 고속성장 덕분에 수백만 명의 소비자들이 중산층에 진입해 부의 상징인 자동차 판매가 급증했다. 제너럴모터스(GM)와 폭스바겐 등은 미국이나 유럽보다 중국에서 더욱 많은 매출을 거뒀다.

하지만 올해 들어 중국 경제성장 동력이 약화되고 미국과의 무역전쟁까지 펼쳐지면서 중국 소비자들이 수입 자동차에 등을 돌리고 있다.

폭스바겐은 지난달 중국 매출이 11% 가까이 감소했으며, GM은 3분기 매출이 15% 줄었다. 재규어랜드로버는 9월 중국 매출이 46%나 급감하자 영국 생산시설 중 한 곳의 가동을 2주 간 중단하기도 했다. 포드는 수개월 동안 중국 매출이 감소했다.

중국 자동차시장이 전반적으로 냉각되고 있다. 중국 자동차제조협회에 따르면, 지난 7~8월 중국 자동차 판매량이 감소했다. 폭스바겐은 “미국과의 무역전쟁으로 소비자들 사이에 불안감이 확산돼 새 차를 사지 않으려 한다”고 설명했다.

중국 증시가 급락한 것도 불안감을 키우고 가계 가처분소득을 줄여 자동차 같은 고가 제품 구매가 위축되고 있다.

또한 배기가스 규정이 내년부터 강화될 예정이어서 소비자들이 자동차 구매를 미루고 있다고 베이징 소재 컨설팅기관인 트리비움이 전했다.

가장 큰 타격을 받는 것은 글로벌 브랜드들이다. 중국 자동차 시장에서 지난 8월 미국 브랜드 판매량은 전년비 20% 급감하며 중국 토종 브랜드에 비해 두 배나 가파르게 줄었다.

외국 기업들은 모델 자체의 특성 때문에 판매가 더욱 저조한 측면도 있다. 재규어랜드로버와 GM은 연료가 많이 소비되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등 대형차를 주로 판매하고 있는데, 최근 연료 가격이 급등하면서 판매가 줄고 있다.

포드와 BMW 등은 신 모델 출시가 늦어지면서 새 모델을 찾는 소비자들의 외면을 받고 있다.

하지만 뭐니뭐니 해도 미국과의 무역전쟁 여파가 가장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대다수 서방 기업들은 중국 파트너들과 합작해 중국 시장에서 직접 판매하는 방식으로 고율 관세를 피하고 있다. 하지만 일부 럭셔리 브랜드들은 여전히 완제품을 중국에 수출하는 방식으로 판매하고 있어 무역전쟁의 직격탄을 맞고 있다.

메르세데스벤츠의 모회사인 다임러는 중국의 자동차 관세에 따른 순익 악화를 경고했고, BMW는 미국에서 중국으로 수출하는 SUV 가격을 인상해야 한다고 밝힌 후 역시 순익 경고를 내놓았다.

미국이나 유럽산 자동차 가격이 올라가면 중국 소비자들은 보다 저가인 일본이나 한국산 자동차로 눈을 돌리게 될 것이라고 CNN은 전망했다.

또한 중국 자동차 시장이 성숙기로 접어들면서 상하이나 베이징의 부유층을 공략해 큰 매출을 올릴 수 있었던 시절은 끝났고 수익성은 낮지만 보다 검소한 소비자들이 찾는 자동차가 각광받을 것으로 전망됐다.

독일 BMW 로고 [사진=블룸버그]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