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종합] 신동빈, ‘지주사 체제 완성’ 속도…롯데케미칼 자회사로 편입

호텔·물산 보유한 케미칼 796만여주(지분율 23.24%) 매입
2조3500억원 단기차입, 금융사 지분 매각으로 상환할 듯
롯데지주 자기주식 10% 소각, 4.5조원 이익잉여금 전환

  • 기사입력 : 2018년10월10일 19:08
  • 최종수정 : 2018년10월10일 19: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박준호 기자 = 집행유예로 석방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지주사 체제 완성에 속도를 낸다. 롯데지주가 호텔롯데와 롯데케미칼 지분을 매입해 지주 체제를 안정화하고 주주가치를 제고하겠다는 방침이다.

롯데지주는 10일 호텔롯데가 보유한 롯데케미칼 지분 중 410만1467주와 롯데물산이 보유한 롯데케미칼 지분 중 386만3734주 등, 합계 796만 5201주(지분율 23.24%)를 시간외 대량매매 방식으로 매입했다고 공시했다. 이에 따라 롯데케미칼을 포함한 롯데유화사들이 롯데지주로 편입된다.

롯데지주는 "롯데케미칼의 지주사 편입을 통해 그룹의 지주 체제를 더욱 안정화하는 것은 물론, 유통 및 식음료 업종에 편중돼 있던 사업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해 경쟁력을 높여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매입을 위한 재원은 차입을 통해 충당했다. 이날 롯데지주는 2조3500억원을 단기차입하기로 했다고 공시했다. 이로써 롯데지주의 단기차입금 합계는 기존 7055억원에서 3조555억원으로 늘어났다. 이는 지난해 연결 자기자본(7조4253억원)의 31.65%에 달한다.

업계에서는 롯데지주가 보유한 2조3000억원 규모의 금융사 지분의 제3자 매각을 통해 차입금 상환에 활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롯데지주는 공정거래법에 따라 지주사 전환 2년이 되는 내년 10월 이전까지 금융사 지분을 처리해야 하기 때문이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뇌물혐의 2심 재판에서 집행유예로 풀려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8일 오전 서울 송파구 잠실롯데월드타워 사무실에 출근하고 있다. 2018.10.08 leehs@newspim.com

이와 함께 롯데지주는 이날 이사회에서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보통주 발행주식 총수의 10%에 달하는 1165만7000주 규모의 자기주식을 소각하고 4조5000억원 규모의 자본잉여금을 이익잉여금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이를 결의하기 위한 임시 주주총회는 내달 21일 개최될 예정이다.

롯데지주는 지주회사 설립을 위한 분할합병 과정을 통해 약 4576만주(지분율 39.3%)의 자기주식을 보유하게 됐다. 이번 소각이 결정된 자기주식은 이 중 약 4분의 1에 해당한다. 소각 물량은 적격분할 요건이 충족한 가능한 범위 내에서 결정됐다.

특히 주주친화정책을 강화하겠다는 약속을 실천하기 위해 2번에 걸친 대규모 사업결합으로 발생한 약 7조4000억원의 자본잉여금 중 4조5000억원을 이익잉여금으로 전환하기로 결정했다. 상법상 자본잉여금은 배당 재원으로는 사용이 불가능하고 결손금 보전이나 자본 전입 용도로만 사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롯데지주는 대규모 자기주식 소각으로 주당 순자산가치가 개선될 뿐 아니라 배당 가능한 재원 역시 확보하게 되어 주주가치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롯데는 지난 2015년 8월 신 회장이 순환출자 해소 및 지주회사 체제로의 전환을 공표한 이후, 그룹의 경영투명성을 강화해 기업가치 및 주주가치를 높이고자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복잡했던 순환출자 고리를 빠르게 줄여나가며 경영투명성을 강화했고, 지난해 10월에는 지주회사인 롯데지주 주식회사를 설립했다. 올해 4월에는 추가 분할합병 작업을 통해 보유하고 있던 순환출자를 모두 해소하고 지주 체제를 한층 강화했다. 7월에는 자회사인 롯데정보통신의 상장도 이루어졌다.

이번 결정 역시 그룹의 경영투명성 강화 및 주주 권익 강화 방안을 최우선으로 하는 신동빈 회장의 의지가 강하게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는 앞으로도 지주사의 기업가치를 높이고 그룹의 경영투명성을 강화하기 위한 추가적인 구조 개편을 지속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