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중소 제조·관광 기업이 新남북경협 주도해야" 중기중앙회 토론회

  • 기사입력 : 2018년10월10일 14:35
  • 최종수정 : 2018년10월10일 15: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민주 기자 = 2차 북미정상회담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무르익고 있는 남북경협을 국내 제조·관광업계가 주도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중소기업중앙회와 박광온·권칠승·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0일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남북정상회담과 중소기업 남북경협' 토론회를 개최했다. 

주제발표에 나선 임을출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한반도 비핵화 진전과 제재 완화 등 여건이 조성되면 남북 경제협력은 환서해벨트의 개성공단과 환동해벨트의 금강산 관광이 우선적으로 추진될 것"이라며 "이에 따라 제조업, 관광업 분야와 연관된 중소기업의 진출이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임 교수는 "한반도 신경제구상을 국제사회와 긴밀히 공유해 남북경협이 국제적 지지 속에 추진될 수 있도록 여건을 조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토론자로 나선 홍순직 국민대 한반도미래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은 "북한이 3차례의 남북정상회담에서 '민족경제 균형발전'을 강조한 만큼 중국에 의존하는 기존 무역 방식의 돌파구로 남북경협을 가장 선호할 것"이라며 "북한 협력거점을 구축하는 과정에서 중소기업협동조합이 조합별 현지 시장조사를 하는 등 중소기업 진출에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영수 서강대 교수는 “비핵화의 수준에 따라 남북경협은 연동될 수밖에 없는 것이 현재의 남북경협이 안고 있는 한계”라면서 “북한의 경제를 정확히 알아야 하고, 북한에 진출하여 무엇을 어떻게 할 것인가를 철저하게 준비해야 하고 이를 지원할 수 있는 컨트롤 타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임강택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북한은 올해 4월 당 중앙위를 통해 핵과 경제의 병진노선 종결을 선언하고 '사회주의경제건설 총력 집중'을 새로운 노선으로 표방했다"며 "이로 인한 남북경협시대의 도래는 중소기업에게 기회를 많이 제공하겠지만 북한의 경협수요와 모델이 예전과 달라질 가능성이 크다는 점을 인식하면서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경만 중소기업중앙회 통상산업본부장은 "평양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미국 폼페이오 장관의 북한방문 등 남북경협을 가로막는 장벽이 낮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중소기업이 북한의 경제개발전략과 경제현황을 알 수 있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토론회를 개최했다"며 "북한을 알 수 있는 기회를 지속적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hankook6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