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시민단체 출신 에너지공기업 사외이사 ‘급증’

박근혜 정부 4명 → 문재인 정부 19명
김삼화 "전문성보다 시민단체 활동 유리 현실로"

  • 기사입력 : 2018년10월08일 14:35
  • 최종수정 : 2018년10월08일 14: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세종=뉴스핌] 최온정 수습기자 = 문재인 정부 들어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에너지공기업 사외이사에 탈원전을 주장하는 시민·환경단체 출신이 많아진 것으로 확인됐다.

5일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김삼화 의원(바른미래당)이 산업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현 정부에서 선임된 산업부 산하 공공기관 사외이사 중 시민단체 출신은 19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정부 4명과 비교해 크게 늘어난 수치다.

김삼화 바른미래당 의원 [사진=김삼화 의원실]

이들 대부분은 탈원전을 주장하는 시민단체 출신으로, 특히 전체 19명 중 17명은 한국전력공사·석유공사 등 에너지 관련 공기업에 포진해 있다.

시민단체 출신이 사외이사가 가장 많은 곳은 에너지 공단으로, 총 3명이다. 한전·에너지정보문화재단에 는 2명씩 있고, 한전KDN·한전KPS·한수원·석유공사·가스공사·스마트그리드사업단 등에 각 1명씩 선임됐다.

법조인·대학교수 출신의 캠코더(캠프-코드-더불어민주당) 인사도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김삼화 의원은 “정부의 탈(脫)원전 정책을 등에 업고 환경·시민단체가 정부 요직은 물론 에너지 공공기관에까지 영향력을 넓히고 있다”며 “공공기관 사외이사가 되려면 전문성보다 시민단체 활동 경력·캠코더 출신이 유리하다는 소문이 현실로 드러난 꼴”이라고 지적했다. 

onjunge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