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전시·아트

미술가 서도호, 런던시와 공공미술 전시 작업…한옥 형태 작품 설치

작가가 경험한 이주·문화·이민자 감정 표현
서도호 "양질의 에너지, 많은 분들이 함께 느끼길"

  • 기사입력 : 2018년09월21일 16:33
  • 최종수정 : 2018년09월21일 16: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설치미술가 서도호가 공공미술 설치작품인 '브리징 홈 런던(Bridging Home, London)'을 오는 24일 영국 런던에서 가장 유동인구가 많은 웜우드가 육교 위에 선보인다.

이 작품은 서도호 작가가 런던에서 공개하는 첫 대형 야외 설치작품으로 런던 공공예술 축제인 아트나잇과 런던시에서 8년째 추진하고 있는 도시조각 프로젝트 최초의 공동 커미셔닝으로 제작돼 약 6개월간 런던 시민과 만날 예정이다. 런던 도시조각 프로젝트는 런던시 문화부에서 주관하며 다니엘 뷔렌, 마틴 그리드, 폴 매카시, 데미안 허스트 등 매년 국제적으로 유명한 작가를 선정해 전시를 선보이고 있다.

육교 위에 설치될 서도호 작가의 작품 조감도 [사진=한국문화예술위]

'브리징 홈 런던'은 복잡한 런던 유리빌딩 건물 사이의 육교 위에 대나무 숲으로 둘러싸인 한국 전통가옥이 흡사 바닥으로 떨어지는 형태로 설치된다. 작가는 이 작품을 통해 개인적으로 경험한 나라 간, 문화 간 이주를 통해 느낀 기억, 이주에 대한 감정과 이민자의 다양성, 그리고 '집'에 대한 물리적 구조와 인생경험을 작품에 담아내고자 했다.

전시를 앞둔 서도호 작가는 "나에게 제2의 고향인 런던에서 공공미술 전시 작업은 가슴 벅찬 경험이었다. '짓는다'는 건 '공간'이라는 단어보다 의미 있는 것으로 단순히 물리적인 것보다 은유적이며 정신적인 것"이라고 표현했다.

그러면서 "이번 작품을 통해 뭐라 표현할 수 없는 양질의 에너지와 역사, 인생과 기억을 표현하고 싶었다. 경험에서 나온 작품인 만큼 많은 분들이 같은 느낌으로 연결되길 바란다"고 희망했다.

이번 전시를 기획한 파토스 우스텍 큐레이터는 "서도호 작가의 이번 작품은 야심찬 기획이었고 여태 영국에서 진행한 그의 작품 중 가장 중요한 작품으로 꼽을 수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런던 도심의 가장 복잡한 구역의 고층빌딩 건물들 사이에 우뚝 서있는 한국 전통가옥을 보는 순간 관람객들은 '집'에 대한 본질적인 감정을 발견하고 그에 연결된 각자의 소속감, 추억들이 마음속에 가득차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해당 전시제작을 지원한 한·영 문화예술 공동기금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와 영국예술위워회가 2016년 협약을 맺어 양국 문화예술 협력을 위해 조성한 기금으로 양국 21개의 예술 프로젝트가 지원을 받아 양국 문화협력의 교두보 역할을 하고 있다.

서도호 작가는 서울대 동양화과와 로드아일랜드 디자인스쿨을 졸업했고 예일대학원에서 조소 전공으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런던에서 거주하며 런던, 뉴욕, 서울에서 활발하게 작업 활동을 하고 있다. 2001년 제49회 베니스비엔날레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작가로 소개됐고, 최근 워싱턴DC 스미스소니언 미국 미술관에서 개인전을 개최해 큰 호응을 얻는 등 전 세계에서 주목받는 작가로 꼽히고 있다. LA카운티뮤지엄, 뉴욕 휘트니미술관 등 세계 유명 뮤지엄들이 작가의 작품을 영구 소장하고 있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