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김동연 "포털사이트 매물정보 악용사례 없도록 보완"

9.13 대책 이후 부동산시장 현장점검 및 보완 지시
"금융규제, 실수요자 피해 없도록 신속하게 보완"

  • 기사입력 : 2018년09월20일 09:35
  • 최종수정 : 2018년09월20일 09: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영수 기자 =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9.13 주택안정대책 이후 현장을 점검하고 보완을 지시했다.

김 부총리는 지난 19일 부동산시장 현장점검팀과 함께 서울 및 서울 인근 지역의 공인중개업소를 방문해 부동산시장 분위기와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했다.

김 부총리는 "시장에서 대책이 실효성 있게 작동되도록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대책의 수립ㆍ발표도 중요하나 사후관리가 더욱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기획재정부]

그는 이어 "담합과 관련 인터넷 카페 등을 통한 담합행위 뿐만아니라, 포털사이트 매물정보를 통한 악용 사례가 없도록 보완할 필요가 있다"고 제시했다.

또한 "금융규제 강화와 관련해서도 다양한 사례가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선의의 실수요자가 예기치 못한 피해를 받지 않도록 세심히 살피고, 필요시 신속히 보완하라"고 지시했다.

정부는 앞으로 정책수립 뿐만 아니라 정책발표 이후 사후관리를 철저히 해 9.13 대책이 시장에서 제대로 작동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함께 더욱 노력해 나갈 방침이다.

drea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