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큐브 "현아·이던 퇴출 결정…신뢰 회복 불가능하다는 판단"(공식입장)

  • 기사입력 : 2018년09월13일 14:10
  • 최종수정 : 2018년09월13일 14: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가수 현아와 이던이 큐브에서 퇴출당했다.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13일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 현아, 이던의 퇴출을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열애 사실을 밝힌 현아와 이던이 큐브엔터테인먼트에서 퇴출당했다.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이어 “당사는 아티스트 매니지먼트를 하는데 있어 서로 간의 신뢰와 믿음을 최우선으로 일해 왔다. 수많은 논의와 고심 끝에 현아, 이던 두 아티스트는 신뢰 회복이 불가능하다고 판단, 두 아티스트의 퇴출을 결정지었다”고 퇴출 이유를 설명했다.

큐브 측은 “지금까지 함께해준 두 아티스트와 팬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현아와 이던은 지난달 2일 열애설이 보도됐으나, 큐브 측은 이를 전면 부인했다. 그러나 현아와 이던은 한 매체와 단독 인터뷰를 통해 2년째 열애 중인 사실을 알려 파장을 일으켰다.

이에 큐브는 독단적인 행동을 한 두 사람에게 활동 중단 및 스케줄을 전면 취소시켰다.

이후 이던은 최근 공식 팬카페를 통해 “솔직하고 싶었다”며 뒤늦은 심경을 전했고, 현아는 최근 펜타곤이 발표한 신곡 ‘청개구리’ 스트리밍 사진을 게재하며 열애 사실을 당당하게 드러냈다.

현아는 2007년 원더걸스로 데뷔했으며, 이던은 펜타곤으로 2016년에 데뷔했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