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기업

자사주 매입 처방전도 안먹혀, 중국 IT 자존심 텐센트 주가 어디로

2013년, 2014년 텐센트 자사주 매입 후 주가 반등 주목
무역전 게임규제 장기화 신중론, 저점 탐색 움직임도

  • 기사입력 : 2018년09월12일 15:34
  • 최종수정 : 2018년09월13일 10: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백진규 기자 = 중국 IT 황제주 텐센트(騰訊控股, 00700.HK) 주가가 브레이크없는 하락세를 지속하면서 시장과 투자자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무역전쟁과 게임산업 규제등의 악재로 고점대비 35.0%나 빠졌지만 끝모를 추락속에 저점이 어디인지 가늠초자 하지 못하고 있다. 4년 만에 자사주 매입을 통한 주가 지지에 나섰으나 얼마나 약발이 먹힐지 의문이다. 

11일 텐센트는 자기주식매매를 통해 3900만홍콩달러(약 56억원)에 텐센트 주식 12만6000주를 매입했다고 공시했다. 10일 3910만홍콩달러, 9일 707만홍콩달러어치 자사주를 매입한 데 이어 3거래일 연속 자기 주식을 사들인 것이다.

텐센트 관계자는 “자사주 매입은 텐센트의 펀더멘털과 경쟁력을 고려할 때 장기적으로 주가 상승에 대한 자신감이 있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2018년 텐센트 주가 추이. 9월 11일 기준 연 고점 대비 35% 하락했다 [캡쳐=텐센트증권]

11일 텐센트 주가는 308.0홍콩달러에 마감해 1월 연 고점 473.7홍콩달러 대비 35.0%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항셍지수 하락폭 20.4%보다도 크게 저조한 수치다.

텐센트가 자사주 매입에 사용한 금액은 모두 122억원 정도로, 텐센트 시가총액(421조원)과 비교해 보면 큰 규모는 아니다. 그러나 텐센트가 2014년 4월 이래 4년 만에 처음으로 자사주 매입에 나선 만큼 당분간 주식 매입을 지속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주요 증권사들은 “텐센트는 함부로 자기주식매매를 하지 않는다”며 “매번 자사주 매입 후 텐센트 주가가 반등에 성공한 만큼, 지금이 텐센트 매수 시점임을 투자자들에게 보여주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지난 2014년 4월 주가가 고점 대비 18% 넘게 하락하자 텐센트는 7000만홍콩달러를 자사주 매입에 사용했다. 1달 뒤 텐센트 주가는 반등을 시작해 50% 가까이 올랐다.

앞서 2013년 4월 ‘위챗 수수료 부과’ 논란에 주가가 폭락했을 때도 텐센트는 6억홍콩달러를 투입해 주가 부양에 나섰고, 주가는 빠르게 회복하면서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반면 팡정(方正)증권은 텐센트 주가 하락 원인이 다양해 당분간 추이를 지켜봐야 한다는 신중론을 내놨다. 미중 무역전쟁에 따른 IT주 약세뿐만 아니라 당국의 게임산업 규제, 텐센트의 실적 부진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는 설명이다.

2분기 텐센트의 모바일 게임 매출은 전분기 대비 19%나 급감했다. 상반기 텐센트 순이익은 전년 동기비 26% 늘어난 411억위안을 기록했으나, 이는 전문가 예상치를 밑도는 부진한 실적이었다.

팡정증권은 “최근 게임 실명제 등 당국 규제가 확대되는 상황에서 예정됐던 신규 게임 출시까지 미뤄지면서 당분간 실적 반등이 어려울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8월 중국 당국의 게임 규제로 인해 텐센트의 신작게임 '몬스터헌트 월드'가 발매 5일만에 판매 중단 사태를 맞았다.[사진=로이터 뉴스핌]

 

bjgchi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