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프로야구 순위] 두산·SK·한화·넥센, 1~4위 수성…NC, kt 1경기차 추격

두산 김재환, 37·38호 멀티 홈런…홈런 부문 단독 선두

  • 기사입력 : 2018년09월12일 09:26
  • 최종수정 : 2018년09월12일 09: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태훈 인턴기자 = 상위권인 두산·SK·한화·넥센이 모두 승리를 따내 순위를 사수했다. 꼴찌 NC는 최근 4연승을 거둬 9위 kt를 1경기 차로 바짝 추격했다.

1위 두산 베어스는 11일 2018 신한은행 MY CAR 프로야구 8위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17대4 대승을 거뒀다. 두산은 2위 SK와 11경기 차를 유지했다. 롯데는 7위 KIA와 2경기 차, 9위 kt와 3.5경기 차로 8위에 머물렀다.

2018 프로야구 순위표 [사진= KBO]

두산 선발투수 유희관은 5⅓이닝 5피안타(3홈런) 4실점(4자책점)을 내줬지만 타선의 도움을 받아 시즌 8승(8패)째를 챙겼다. 평균자책점은 6.89를 기록했다.

두산 타선은 김재환의 멀티홈런을 앞세워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1회초 리드오프 허경민의 솔로 홈런으로 선취점을 따낸 두산은 3회초 김재환의 37호 스리런 홈런을 포함해 5점을 뽑아냈다.

5회초 공격에서 오재일의 투런포와 박건우의 적시타로 3점을 추가한 두산은 6회초 김재환의 38호 투런 홈런을 포함해 7점을 득점했다. 김재환은 이 홈런으로 부문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8회초에도 1점을 추가한 두산은 총 19안타 17득점을 올리며 승리했다.

롯데 선발투수 펠릭스 듀브론트는 2⅔이닝 만에 7피안타(2홈런) 6실점(6자책점)을 내줘 시즌 9패(6승)째를 안았다. 평균자책점은 4.92를 기록했다.

2위 SK 와이번스는 9위 kt 위즈와 연장 접전 끝에 4대3으로 승리했다. SK는 1위 두산과 11경기 차, 3위 한화와 1.5경기 차를 유지했다. kt는 10위 NC에게 1경기 차 추격을 허용했다.

SK 선발투수 앙헬 산체스는 5이닝 5피안타 무실점 호투를 펼쳤지만 승리를 따내지 못했다. 올 시즌 8승6패 평균자책점 4.39를 기록 중이다.

SK 타선은 7회말까지 kt 선발투수 더스틴 니퍼트에게 막혀 무득점에 그쳤다. 0대3으로 뒤진 채 맞이한 8회말 1점을 득점한 SK는 9회말 김성현의 극적인 동점타로 경기를 연장전으로 끌고 갔다.

10회초를 무실점으로 막아낸 SK의 10회말 2사 만루 찬스에서 김성현이 좌익수 키를 넘기는 끝내기 안타를 때려 극적인 역전승을 만들어냈다.

kt 선발투수 더스틴 니퍼트는 7이닝 동안 1피안타 무실점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호투를 펼치고도 불펜이 무너져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올 시즌 6승7패 평균자책점 4.42를 기록하고 있다.

3위 한화 이글스는 6위 삼성 라이온즈와의 맞대결에서 12회 연장 혈투 끝에 8대7 승리를 거뒀다. 삼성은 5위 LG와 2경기 차, 7위 KIA와 0.5경기 차 6위를 지키고 있다.

한화 선발투수 데이비드 헤일은 5⅓이닝 동안 9피안타(1홈런) 7실점(7자책점)으로 무너졌지만 타선의 도움을 받아 패전을 면했다. 올 시즌 2승1패 평균자책점 3.76을 기록 중이다.

한화 타선은 홈런 3방을 앞세워 승리를 따냈다. 0대5로 끌려가던 5회초 정근우의 만루홈런을 시작으로 4대7로 맞이한 7회초에는 이성열이 동점 스리런 홈런을 쏘아올렸다. 연장 12회초에는 제라드 호잉이 솔로 홈런을 때려내 한 점차 승리를 거뒀다.

삼성 선발투수 팀 아델만은 6이닝 8피안타(1홈런) 4실점(4자책점) 호투를 펼쳤지만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올 시즌 8승10패 평균자책점 4.91을 기록하고 있다.

4위 넥센 히어로즈는 5위 LG 트윈스와의 맞대결에서 3대1로 승리했다. 넥센은 3위 한화와 4경기 차를 유지했고 LG와 2.5경기 차로 벌어졌다.

넥센 선발투수 제이크 브리검은 6이닝 6피안타 1실점(1자책점) 퀄리티스타트 호투를 펼쳐 시즌 8승(7패)째를 따냈다. 평균자책점은 4.10을 기록 중이다.

박병호가 쐐기를 박았다. 제리 샌즈의 타점과 상대 실책으로 2대1로 앞서가던 넥센은 9회초 박병호가 결정적인 솔로 홈런을 때려내 LG의 추격의지를 꺾었다.

박병호는 이 홈런(37호)으로 SK 제이미 로맥과 함께 홈런 부문 공동 2위에 올랐다.

LG 선발투수 김대현은 5이닝 5피안타 2실점(2자책점)으로 호투했지만 시즌 8패(2승)째를 안았다. 평균자책점은 7.29를 기록했다.

10위 NC 다이노스는 7위 KIA 타이거즈를 10대7로 꺾었다. NC는 9위 kt를 1경기 차로 바짝 추격했다.

NC 선발투수 이재학은 3⅓이닝 동안 5피안타(1홈런) 6실점(6자책점)으로 부진했지만 타선의 도움을 받아 패전을 면했다. 올 시즌 5승11패 평균자책점 4.53을 기록 중이다.

NC 타선은 6대6 동점 상황에 맞이한 8회말 KIA 김윤동의 실책을 틈타 대거 4점을 뽑아내며 승리를 따냈다. 결승 타점은 8회말 2사 만루에서 밀어내기 볼넷으로 출루한 권희동이 기록했다.

KIA 선발투수 팻 딘은 2이닝 3피안타 4실점(4자책점)으로 조기강판 당했다. 김윤동은 1⅔이닝 2피안타 4사사구 4실점으로 시즌 5패(6승)째를 안았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