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피플

美의 여신 판빙빙 실종 100일, 루머 난무, 중국 영화가 쑥대밭

출연 드라마 영화 방영 차질 금전 손실 눈덩이
판빙빙 지분 투자한 영화제작사 주가 반 토막

  • 기사입력 : 2018년09월06일 10:23
  • 최종수정 : 2018년09월06일 17: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미래 기자 = ‘미(美)의 여신’ 판빙빙(範冰冰)이 끝모를 나락으로 추락하고 있다. ‘이중계약 탈세설’ ‘망명설’ ‘감금설’ 등 각종 소문에 이미지가 크게 실추됐으며 소재 조차 파악이 되지 않는 가운데 공식 활동이 완전히 중단됐다. 판빙빙이 출연한 드라마와 영화는 잇달아 방영 금지되거나 금지될 위기에 놓였으며 투자에서도 큰 손실이 예상된다.

◆ ‘벌써 100일’ 사라진 판빙빙, 갖가지 추측 난무

지난 5월 거액의 탈세 혐의에 휘말린 판빙빙은 100일 가까이 대중들 앞에서 자취를 감췄다. 이와 함께 판빙빙 관련 각종 루머가 확산되고 있다. 가장 대표적인 것이 ‘체포설’ ‘구금설’ ‘망명설’이다.

중국 유명 부동산 기업의 황이칭(黃毅清) 회장은 자신의 SNS를 통해 “지인이 공무원이다”며 “판빙빙이 우시(無錫) 검찰청에 체포됐다고 들었다”고 밝혔다 <사진 = 바이두>

최근 중국 유명 부동산 기업의 황이칭(黃毅清) 회장은 자신의 SNS를 통해 “지인이 공무원이다”며 “판빙빙이 우시(無錫) 검찰청에 체포됐다고 들었다”고 밝혔다. 비슷한 시기,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월드저널 등 다수의 외신은 “판빙빙이 지난달 30일 LA를 통해 미국에 입국했다”며 “L1비자(주재원 비자)를 정치망명 비자로 전환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8월 대만 매체들 사이에는 “판빙빙이 중국 베이징(北京) 공안의 감시하에 하루에 1000위안(약 16만5000원) 정도 하는 4~5성급 호텔에 감금됐다”는 미확인 보도가 전해지기도 했다.

판빙빙을 둘러싸고 다양한 추측이 난무하고 있지만 그는 지난 7월 초 아동병원을 방문한 이후 대중들 앞에 일체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매일 같이 올리던 웨이보(微博)도 지난 6월 이후 업데이트되지 않고 있다. 소속사 판빙빙작업실(範冰冰工作室) 및 광고주 위주로 며칠에 한 번꼴로 클릭이 됐던 ‘좋아요’도 7월 말 이후 멈췄다.

◆ ‘포스터에서 이름 삭제’ 굴욕, 작품 향방 따라 7억 위안 반환해야 할 수도

지난 5월 말 전 유명 아나운서 추이융위안(崔永元)은 자신의 SNS를 통해 “유명 여배우가 이면 계약서 방식으로 탈세했다”고 밝히며 2장의 계약서 사진을 공개했다. 각기 다른 금액을 표기한 계약서 사진에는 판빙빙의 이름이 흐릿하게 적시돼 있었고, 이는 중국 연예계에 큰 파장을 일으켰다.

중국 세무 당국이 사실 확인에 나서는 등 논란이 커지자 추이융위안은 “판빙빙에 대한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며 진화에 나섰다. 그럼에도 판빙빙을 바라보는 부정적 여론은 쉽게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중국 영화 ‘대폭격(大轟炸)’ 측이 공개한 포스터에는 특별출연한 판빙빙의 이름이 삭제돼 있었다 <사진 = 바이두>

이에 따라 판빙빙이 주연을 맡았던 영화 ‘작적(爵跡)2’는 상영 날짜를 7월 6일에서 무기한 연기했다. 당시 제작진은 ‘제작 문제’를 원인으로 들었다. 해당 영화는 EXO 전 멤버인 우이판(吳亦凡, 크리스) 천쉐둥(陳學冬) 등 유명 배우가 출연해 상영 전부터 많은 기대를 모았다.

뿐만 아니라 지난 7월 3일 중국 영화 ‘대폭격(大轟炸)’ 측이 공개한 포스터에는 특별 출연한 판빙빙의 이름이 삭제돼 있었다. 상영 날짜도 8월 17일에서 10월 26일로 연기했다.

판빙빙이 주주로 있는 탕더잉스(唐德影視)가 제작하고, 판빙빙이 직접 출연하기도 한 드라마 ‘바칭촨(巴清傳)’ 의 정상 방영 여부가 불투명해진 것도 문제다.

방송이 무한연기된 중국 드라마 ‘바칭촨(巴清傳)’ <사진 = 바이두>

중국 제몐(界面)에 따르면 탕더잉스(唐德影視)는 바칭촨이 예정대로 방영되지 못할 경우 판권 판매수익 7억위안(1145억원)을 날리게 된다. 방영이 불발되면 그 책임은 모두 판빙빙에게 전가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분위기로 볼때 이 드라마는 방영 안될 가능성이 높다고 제몐은 전했다. 

이에 대해 탕더잉스는 “계약 변경이든 해제든, 아직 바칭촨 관련해 어떤것도 결정된 바 없다”고 밝혔다.

바칭촨은 5억 위안(약 819억1000만원)의 제작비를 들여 작년 9월 촬영을 마무리했다. 올해 1월 12일 장쑤위성(江蘇衛視) 및 둥팡위성(東方衛視)을 통해 방송될 예정이었으나 한차례 연기됐다. 3월에는 주연 배우인 가오윈샹(高雲翔)이 성폭행 혐의로 호주 시드니에서 체포돼 또다시 방영 위기에 직면했다. 여기에 엎친 데 덮친 격으로 '판빙빙 리스크'까지 발생한 것.  

최근 판빙빙 관련 부정적 여론이 형성되자 탕더잉스는 주가가 반 토막 되는 등 직접적인 영향을 받았다 <사진 = 바이두>

◆ ‘판빙빙 9대 주주’ 탕더잉스 주가 반 토막

최근 판빙빙 관련 부정적 여론이 형성되자 탕더잉스는 주가가 반 토막 나는 등 직접적인 영향을 받았다.

탕더잉스 주가는 지난 5월말 주당 17.1 위안에서 이달 3일 장중 7.82위안까지 급락했다. 3년 만의 최저치다. 68억4000만 위안(약 1조1164억원)에 달했던 시가총액도 50% 이상 증발했다. 

판빙빙이 9대 주주로 있는 탕더잉스는 중국 대표 영화제작사다. 탕더잉스 연예인 매니지먼트 사업에서 판빙빙이 차지하는 매출 비중이 절반을 넘는 점에 비춰볼때 탕더잉스의 수익은 한층 악화될 전망이다. 

‘화려함의 대명사’ 판빙빙(範冰冰)이 추락하고 있다 <사진 = 바이두>

 

leemr@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