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수도권

[영상] 서울 시내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사찰 '정법사'

  • 기사입력 : 2018년09월05일 13:37
  • 최종수정 : 2018년09월05일 13: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송유미 기자 = 삼각산 언저리에 자리한 정법사는 규모는 작지만 탁 트인 서울 시내 조망으로 신도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는 곳이다. 

입구와 정면으로 마주하고 있는 대웅전의 왼편에는 석조미륵불입상이, 오른편에는 우아한 자태의 범종각이 위치해있다. 범종각까지 오르는 계단 위에서는 멀리 서울 시내 전경이 한눈에 펼쳐진다. 기와지붕과 그 너머로 도심 풍광의 대비가 조화롭다.

정법사는 조선 후기에 창건된 사찰로 원래는 국운과 왕실의 안녕을 기운하는 원찰이었다. 현재 정법사에 남아있는 유물로는 조선시대에 조성된 관세음보살상과 산신탱화 및 복천암터의 주춧돌 등이 있다. 

 

yoomis@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