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소이현, 데뷔 후 첫 라디오DJ 발탁…"친근하게 다가가고파…남편 인교진이 더 맹연습"

  • 기사입력 : 2018년09월05일 13:22
  • 최종수정 : 2018년09월05일 13: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라디오 DJ로 발탁된 배우 소이현이 남편 인교진을 언급했다.

소이현은 5일 SBS 목동 사옥 락(樂)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라디오 러브FM 가을 개편 기자간담회에서 "인교진이 벌써 스페셜DJ를 준비중"이라고 말했다.

소이현은 이번 개편을 통해 SBS 라디오 러브FM 새 프로그램 '집으로 가는 길 소이현입니다'로 데뷔 후 첫 DJ를 맡는다. 현재 남편 인교진과 함께 SBS '동상이몽'에도 출연하며 친근한 이미지를 쌓은 그의 두 번째 도전이다.

배우 소이현 [사진=SBS]

소이현은 "인교진 씨가 응원뿐만 아니라 지금 집에서 본인이 벌써 연습을 하고 있다. 저보다 더 맹연습 중이다. 조금 더 바빠지거나 무슨 상황 때문에 못할 경우 자기가 있다는 것을 알아 달라고 헤드셋까지 끼고 벌써 연습 중이다"며 "아마 스페셜 DJ로 나올 것 같다"고 조크했다.

이어 "제가 전에 드라마에서 악역을 주로 맡아서 저한테 말도 잘 못 걸고 사인 요청도 잘 못하시더라. 요새는 조금 친근하게 인교진 씨 아내로, 하은이 소은이 엄마로, 또 배우로도 편하게 봐주시더라"며 최근 달라진 대중의 시선을 언급했다.

아울러 "DJ로도 조금 친구처럼 직장 동료처럼 편안하게 대화를 나눴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조금 더 열어서 더 많이 친근한 모습으로 다가갈 생각이다. 그렇게 많이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집으로 가는 길 소이현입니다'는 SBS 러브FM에서 오는 10일부터 매일 저녁 6시5분부터 8시까지 방송된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