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요금 내리고 데이터 퍼주고...이통사 ‘이중고’에 속타네

이통3사, 신규 요금제로 소비자 부담 낮춰
맞춤형 상품으로 무제한 데이터 대중화 정착
요금·데이터 이중고 심화, 정책 지원 필요 지적

  • 기사입력 : 2018년09월05일 13:22
  • 최종수정 : 2018년09월05일 13: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정부의 가계 통신비 인하 정책으로 실적 부담을 떠안은 이동통신사가 이번에는 데이터 ‘상향’이라는 또다른 과제에 직면했다. 요금은 내리고 데이터는 퍼주는 ‘이중고’지만 소비자 요구가 커 감수해야만 하는 상황이다. 가계 통신비 인하라는 성과를 거둔 정부가 이통사들이 데이터 정책을 자유롭게 설정할 수 있도록 지원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이통사들은 지난 3~8월에 걸쳐 신규 요금제를 출시하면 저가 상품을 대폭 강화한 상태다. 3사 모두 25% 약정할인 기준 2만원대(2만4750원) 상품을 마련했는데 이는 기존 요금제 대비 1만원 이상 저렴한 수준이다.

여기에 KT(회장 황창규)가 약정할인 위약금 감소 기준 시점을 종전 16개월에서 12개월로 낮추며 최대 85%까지 위약금 규모를 낮추면서 SK텔레콤(사장 박정호)과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 역시 비슷한 제도 도입을 검토중이다. 소비자들이 체감하는 가계통신비 인하 요인이 계속 늘어나는 추세다.

반면 요금제 선택 기준이 되는 데이터 제공량은 갈수록 증가하고 있다. 신규 요금제에서 대대적인 데이터 ‘상향’을 적용한 이통사들은 SK텔레콤 ‘O플랜’, KT ‘Y24 ON’ 등 1020 세대 맞춤형 서비스로 데이터 제공량을 공격적으로 늘리고 있다. 요금은 내리고 데이터는 늘리는 패턴이 나타나는 상황이다.

그렇다면 실제 사용자들의 요금 부담은 얼마나 줄었을까. 이통사별 요금 체계가 다르고 요금 구간에 따라 차이가 있어 명확한 통계를 구하기는 어렵지만 기존 요금제와 비교할 때 대략적인 추산은 가능하다.

이통3사는 요금제 개편으로 기존 8만원대 이상 요금제에서 제공하던 사실상 ‘무제한’에 준하는 데이터(100기가 이상)를 6만9000원에 제공하면 1만원 가량을 낮췄다. 여기에 20% 요금할인이 25% 증가함에 따라 소비자는 6만9000원 요금제 선택시 실제로는 3450원이 더 감소한 5만1750원을 납부하면 된다.

4만~5만원대 중저가 요금의 경우 가격은 큰 변화가 없지만 데이터를 두 배 이상 늘려 고객 혜택을 늘렸고 자율 보편요금제인 3만원대 저가 요금제는 5000원 가량의 인하 요인이 발생했다.

가계 통신비 인하에 따른 소비자 부담 감소는 환영할 일이지만 이통사들은 버거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정부 정책에 따른 요금 인하에 이어 데이터까지 늘리면서 트래픽 부담이라는 ‘이중고’를 감수해야 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증권가에서는 SK텔레콤과 KT가 지난 2분기 실적에서 각각 16.7%와 10.8% 영업이익 감소함에 따라 올해 이통3사 전체 실적이 전년대비 최대 10% 가까이 감소할 것으로 보고 있다.

상황이 이렇지만 이통사들은 뽀족한 해법이 없어 답답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가계 통신비 인하 이후 데이터 증가에 대한 소비자들의 요구가 큰 상황에서 이를 외면할 경우 대대적인 고객 이탈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IPTV 등 신사업으로 실적 부진을 만회하고 내년 3월 5G 상용화 이후 새로운 먹거리 사업을 강화한다는 기본 전략에 충실한다는 입장이다.

이통사 관계자는 “가장 큰 문제는 통신비를 내리고 데이터는 늘렸는데도 여전히 이통사들이 폭리를 취하고 있다는 여론이 적지 않다는 것”이라며 “실적 악화를 감수하고 있는 상황에서 무턱대고 더 내리라는 말을 들으면 힘이 빠진다”고 토로했다.

이어 “5G라는 큰 그림을 그리고 있는 상황에서 사용자 친화적 정책을 바꾸기는 어렵다. 당분간은 신사업 발굴 및 육성에 주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