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美 캘리포니아, 폭염 꺾이자 산불 진화작업 박차

  • 기사입력 : 2018년08월14일 12:37
  • 최종수정 : 2018년08월14일 12: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세원 인턴기자 = 미국 캘리포니아주(州) 곳곳에서 발생한 산불의 원인 중 하나로 꼽힌 폭염이 한풀 꺾이자 소방대원들이 산불 진화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13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州) 요세미티 국립공원 인근에서 소방대원이 화재 진압 작업을 펼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미국 국립화재센터(NIFC)에 따르면 서부 전역에 걸쳐 발생한 산불로 568만3423에이커(2만3000㎢)가 소실됐다. 이는 뉴저지주보다 더 큰 면적이다. 또한, 산불로 캘리포니아 주민 수만명이 집을 떠나 대피했으며 일부 국립 공원은 폐쇄됐다. 현재까지 산불로 사망한 사람은 총 8명으로 파악됐다.

캘리포니아 산림 및 산불 보호(Cal Fire) 당국에 따르면 캘리포니아 새크라멘토 북부 지역에서 시작돼 20만3000에이커를 불태운 '카 파이어'는 13일 오후 기준으로 61% 진압됐다. 

34만4000에이커를 소실시켜 역대 캘리포니아주 최악의 산불로 기록된 '멘도시노 쌍둥이 산불'은 68% 진압된 것으로 밝혀졌다. 이외에도 캘리포니아 남부 오렌지카운티에서 시작돼 2만2000에이커 이상을 전소시킨 '홀리 산불'도 현재까지 52%의 진화율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활발한 진화 작업에도 불구하고 아직 안심하기는 이르다. 캘리포니아 산림 및 산불 보호 당국 대변인은 "진화 작업이 증가하고 있다는 것은 좋은 소식이지만, 그렇다고 해서 산불 시즌이 끝난 것은 아니다"고 전했다.

이어 대변인은 "(산불의 진압은) 가뭄과 대자연, 바람의 종류에 의해 결정된다"며 "낮은 습도와 높은 기온으로 인해 산불 시즌이 길어지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현재 캘리포니아에서는 폭염이 한풀 꺾였음에도 불구하고, 오는 17일까지 북부 캘리포니아 전역에 걸쳐 기온이 섭씨 32도를 웃돌 것으로 예측된다.  

한편 라이언 징크 미국 내무부 장관과 소니 퍼듀 농무부 장관이 캘리포니아를 이틀간 방문해 화재로 소실된 지역을 둘러본 것으로 알려졌다.

징크 내무부 장관은 캘리포니아 지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화재가 덤불과 죽은 나무들을 제거해야 할 필요성을 보여줬다며 "이미 죽었거나, 죽어가는 나무들을 제거해야만 하며, 우리 산림을 회복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saewkim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