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피플

수조원 재산가 중국 가상화폐 전도사 우지한, AI 반도체 도전장

인공지능 반도체로 제2의 창업 시작
중국 보안용 AI 반도체 시장 정조준

  • 기사입력 : 2018년08월13일 08:18
  • 최종수정 : 2018년08월13일 08: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 이 기사는 8월 10일 오후 4시14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은둔의 ‘가상화폐 업계의 황제’로 불리는 우지한(吳忌寒). 그가 이끄는 세계최대 채굴장비 업체 비트메인(比特大陸,BITMAIN)이 AI 칩 분야에 출사표를 던지면서 ‘제 2의 비상’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 2017년을 강타했던 가상화폐 광풍이 서서히 잦아들면서, 비트메인도 채굴기용 '주문형 반도체'(ASIC) 개발에서 쌓아 올린 기술력을 바탕으로 AI 반도체 업체로 변신을 추진하고 있다.

그동안 비트메인은 세계 최대 규모 가상화폐 채굴기 생산기업으로 ASIC칩 분야 강자로 자리매김해왔다. 비트메인이 AI 반도체 기업으로 변신을 시도하는것은 전 세계 각지에서 가상화폐 규제로 채굴기 입지가 줄어들면서 이를 대신할 차세대 성장동력을 모색하려는 전략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비트메인 대표 우지한<사진=바이두>

가상화폐 선구자,  선견지명으로 채굴기 반도체 등 블록체인 생태계 장악 

중국 가상화폐의 ‘선구자’로 불려온 우지한은 블록체인 생태계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해왔다.

2009년 베이징 대학을 졸업한 우지한은 사모펀드업체에 들어가면서 사회에 첫발을 내디뎠다. 그는 투자업계 매니저로서 바쁜 나날을 보내던 중 2011년 5월 우연히 비트코인을 접하게 된다.  

당시만 해도 비트코인의 인지도가 낮았을 때였지만 그는 한눈에 가상화폐의 가치를 알아봤다. 우지한은 주변 지인과 친척들에게 빌린 10만위안을 모조리 투자해 2만여개의 비트코인을 사들였다. 당시 비트코인 1개당 가격은 1달러에 불과했다. 2013년 비트코인의 상승장이 본격 시작되자 재산이 천정부지로 불어나면서 수조원대에 이른 것으로 전해진다.

그는 지난 2011년 중국 최초로 비트코인 백서의 중문판을 발간하면서 가상화폐의 전도사로서 자신의 존재감을 알리기 시작한다. 같은 해 우지한은 자신의 지인과 함께 비트코인 커뮤니티인 ‘바비터(巴比特)’를 구축하면서 중국 코인업계에서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하게 된다.

비트메인의 공동대표인 우지한(좌) 잔커퇀(우) <사진=바이두>

그후 우지한은 지난 2012년 채굴기 업체 'ASICMINER'(烤猫矿机) 설립 시 투자자로도 참여해 가상화폐 시장 활황에 상당한 수익을 거뒀다. 하지만 이에 만족하지 못한 우지한은 고성능 채굴기와 핵심부품인 반도체 분야를 직접 장악하겠다고 결심한 것.

우지한은 반도체 엔지니어인 잔커퇀(詹克團)을 만나면서 일생 일대의 기회를 기회를 맞게 된다.

그는 사모펀드업체 근무시절 막 창업을 시작한 잔커퇀을 처음 만나면서 서로의 진가를 알아봤다. 그 후 2013년 이 둘은 의기투합해 채굴기 업체인 비트메인을 마침내 창업하게 된다. 

우지한은 잔커퇀을 영입하면서 조건을 달았다. 연봉을 대신해 채굴 알고리즘에 최적화된 반도체(ASIC,주문형 반도체) 개발에 성공하게 되면 지분의 60%를 주겠다고 약속한 것. 잔커퇀은 이 조건을 수락해 반년 만에 55nm(나노미터) 반도체 BM1380 및 채굴기인 ‘앤트마이너 S1’ 개발에 성공하게 된다. 

채굴기 시장에 후발주자로 나선 비트메인은 주력 사업인 채굴기 분야에서 독보적인 입지를 구축하고 있다. 현재 비트메인의 글로벌 채굴기 시장 점유율은 70% 이상으로 2, 3위 기업 자난윈즈(嘉楠耘智, Canaan), 이방궈지(億邦國際)와 격차가 상당하다.

설립 6년차인 비트메인은 올해 연말 홍콩증시 상장을 성공적으로 마치게 되면, 우지한과 잔커퇀 공동대표는 억만장자 대열에 동참할 전망이다.

현재 우지한과 잔커퇀의 비트메인 지분은 50%를 상회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비트메인의 상장후 기업가치는 약 300억달러로 전망되면서 이 두 사람은 최소 150억달러 이상의 재산을 손에 거뭐질 것으로 예측된다.

보안시장 겨냥해 AI 반도체 시장 공략

“향후 비트메인의 매출 40% 이상이 AI 반도체 사업에서 창출될 것이다”

우지한은 지난 2017년 11월 베이징에서 개최된 세계인공지능 컨퍼런스에서 비트메인의 첫 AI 반도체인 Sophon BM 1680 를 선보이며 AI 반도체 시장 공략에 대한 야심찬 포부를 내비쳤다.

우지한은 또 “채굴기와 달리 인공지능산업은 막 성장기에 진입했다”며 “인공지능, 빅데이터, 블록체인기술이 결합되면 인류문명의 발전속도가 달라질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잔커퇀(詹克團) 비트메인 공동대표도 "제 2의 창업을 시도한다는 각오로 AI 시장에 진출했다. 현재 우리 회사에서 R&D 인력은 전체 직원의 60%에 달한다. 현재 반도체 연구인력이 비트코인 채굴기 관련 직원보다 규모가 크다"라고 밝혔다.

비트메인의 인공지능 반도체 Sophon <사진=바이두>

비트메인은 대형 반도체 기업과의 정면승부를 피해 막대한 잠재력을 지닌 보안 반도체 시장을 우선 공략한다는 전략이다.

2017년 중국의 보안시장 규모는 6350억위안을 기록했고 글로벌 보안시장은 1조이상의 규모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전문가들은 “매년 1억개가 넘는 CCTV가 중국에서 출시되고 있고 여기서 촬영되는 영상을 신속히 분석하는 데는 인공지능 기술이 필수적이다”며 “특히 보안 장비가 업그레이드되면서 AI 칩의 수요도 덩달아 늘어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비트메인이 개발한 인공지능 칩 ‘BM1680’은 딥러닝을 기반으로 안면인식,생체인식, 차량 인식 등 다양한 보안 영역에 응용될 전망이다. 실제로 비트메인의 AI 반도체는 신장(新疆) 우르무치 지역의 보안사업에 활용될 예정으로 전해진다.

비트메인의 관계자는 “9개월 주기로 신규 반도체를 내놓을 예정이다”며 “2세대 AI 칩은 이미 3월에 양산을 시작했고 3세대 AI 칩인 ‘BM1684’는 올 9월에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