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글로벌 > 미국·북미

[PGA 챔피언십] ‘최소타 신기록’ 개리 우드랜드, 이틀연속 1위... 2R 순연

브룩스 켑카·샬 슈워츨, 18홀 최소타 타이
우즈 등은 기상 악화로 경기 못 끝내

  • 기사입력 : 2018년08월11일 09:49
  • 최종수정 : 2018년08월11일 09: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개리 우드랜드가 이틀 연속 선두를 유지했다.

개리 우드랜드(미국)는 11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벨러리브 컨트리클럽(파70/7316야드)에서 열린 제100회 PGA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4개, 보기 2개를 엮어 4언더파 66타를 기록, 중간합계 10언더파 130타로 1위를 지켰다.

개리 우드랜드는 최소타 신기록으로 이틀연속 선두를 유지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많은 갤러리를 몰고 다닌 타이거 우즈는 상승세에 있었지만 기상악화로 2라운드를 마치지 못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PGA 챔피언십 2R 리더보드. [사진= PGA]

특히 개리 우드랜드는 이날 130타로 36홀 최소타 신기록을 작성했다. 130타는 마스터스, US오픈, 디오픈(브리티시오픈) 등 메이저대회의 36홀 최소타 기록이다. 또한 PGA 챔피언십 36홀 최소타로 지미 워커(미국)와 로버트 스트렙(미국)이 세운 기록을 1타 줄였다.

케빈 키스너(미국)도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엮어 6언더파 64타를 기록, 중간합계 9언더파 131타로 선두를 1타차로 추격했다.

‘2018 US오픈 우승자’ 브룩스 켑카(미국)는 버디만 7개 낚아 PGA 챔피언십 18홀 최소타 타이인 63타를 기록으로 순위 30위를 끌어올려 3위에 자리했다.

‘세계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와 샬 슈워츨(남아공)은 공동 4위에 랭크됐다. 샬 슈워츨은 버디 8개와 보기 1개를 기록, 7언더파 63타로 18홀 최소타 타이에 어깨를 나란히 했다.

조던 스피스(미국)는 공동23위, 타이거 우즈(미국)는 7개 홀을 소화한 가운데 버디 3개를 엮어 상승세였지만, 기상 악화로 경기를 마치지 못했다. 안병훈(27·CJ대한통운)은 후반 1번홀까지 1언더파로 공동 49위를 기록했다. 임성재, 김민휘, 양용은, 김시우는 컷 탈락했다.

폭우로 인해 순연된 2라운드 경기는 10일 밤10시부터 재개된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