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혁신성장] 김동연 "중앙정부만으론 한계…지자체 동참해야"

스마트공장·스마트팜 등 선도사업에 7조 투입

  • 기사입력 : 2018년08월08일 15:50
  • 최종수정 : 2018년08월08일 15: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세종=뉴스핌] 최영수 기자 =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8일 "혁신성장은 중앙정부 노력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현장에서부터 변화를 이끌어 내려면 지자체와 지역기업의 동참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김동연 부총리는 이날 오후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시도지사협의회장(이시종 충북도지사)과 공동주재로 '지역과 함께하는 혁신성장회의'를 열고 이 같이 언급했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 세번째)이 8일 세종시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지역과 함께하는 혁신성장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김 부총리는 "중앙정부가 혁신성장에 대한 노력과 의지가 있지만 사실 혁신의 주체는 지역이고 지자체장이 혁신 주체가 돼야 한다"면서 "지역과 함께 우리 경제사회가 다같이 혁신을 이루는 노력을 같이 했으면 좋겠다"고 제시했다.

그는 이어 "혁신은 시장으로 얘기하면 창조적 파괴, 국가 경제로 얘기하면 전면적 구조개편"이라면서 "우리 경제사회 전 분야에 대한 혁신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정부가 스마트공장과 스마트팜, 핀테크, 스마트시티, 바이오 등 8대 선도사업 추진하고 있다"면서 "내년에 적어도 5조 이상 투자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지역 밀착형 10대 생활 SOC 사업에 7조원 이상의 예산 투입하기로 하고 (예산안 편성)작업을 하고 있다"면서 "이런 지역밀착형 사업은 지역의 고용을 활성화하고 지역 특성에 맞게 총망라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drea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