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구경북

이정미 대표 "노회찬의 약속 정의당이 책임지겠다"

  • 기사입력 : 2018년07월31일 12:20
  • 최종수정 : 2018년07월31일 12: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창원=뉴스핌] 남경문 기자 =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31일 "창원 성산구를 대변했던 국회의원 노회찬은 떠났지만, 고인이 약속했던 민생정책은 정의당이 책임지고 반드시 완수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경남도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고 노회찬 의원의 빈소 및 분향소를 찾은 경남도민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이 같이 밝혔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왼쪽 두 번째)가 31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제공=경남도청] 2018.7.31.

그는 "도시가스 요금, 쓰레기 봉투값, 수도요금 등 3대 요금을 인하해 민생고 해결에 주력했던 고인의 유지를 중단없이 이행하겠다"면서 "노회찬은 진보정치의 상징이자 노동자 도시 창원에 가장 어울리는 얼굴"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 누구도 노회찬을 대신할 수 없다. 그를 그리워하는 여러분의 마음이 저희의 마음과 다르지 않을 것"이라며 "지금 절절한 슬픔이 슬픔에 머물러선 안된다. 노회찬의 부재를 공백으로 그냥 둬선 안된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를 향한 미안함과 애틋함이 클수록, 우리 모두 노회찬이 되어야 한다. 우리 곁을 떠나간 노회찬이 수많은 노회찬으로 부활할 때, 사회적 약자도 인간적 존엄을 누리고 노동자·서민의 삶이 실질적으로 바뀔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대표는 "정의당은 이제 그의 빈자리를 채우는 데 사력을 다하겠다. 그가 일생을 두고 간절히 꿈꾸었던 노동이 당당한 나라, 진보정치의 집권을 일구는 데 함께 해 달라"고 당부했다.

news234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