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車보험 공동인수 1년만에 다시 급증...손해율 높아진 탓

1분기에만 28만대...올해 50만건 넘어 사상 최대치 기록할 듯

  • 기사입력 : 2018년07월31일 13:33
  • 최종수정 : 2018년07월31일 13: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동 기자 = 지난해 1/3로 줄었던 자동차보험 공동인수가 올해 다시 급증했다. 한파와 폭염 등 기상조건 악화와 함께 치열한 경쟁으로 손해율이 높아진 탓이다. 올해 공동인수는 50만건을 초과해 사상 최대치를 기록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자동차보험 공동인수란 사고를 많이 낸 운전자의 자동차보험 가입을 개별 보험사가 기피하므로, 보험업계가 함께 인수하는 것이다. 공동인수되면 특별할증 등으로 보험료가 일반 운전자에 비해 2배 이상이고, 보상 범위도 제한된다.

31일 손해보험업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자동차보험 공동인수 건수는 28만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한해 동안 공동인수 건수인 31만7000건의 약 90%에 해당한다. 공동인수 건수가 폭증하고 있다는 거다.

자동차보험 공동인수 건수는 △2013년 4만7000건 △2014년 9만건 △2015년 25만3000건 △2016년 47만5000건 등으로 연평균 2배 이상 증가했다. 보험사간 치열한 경쟁으로 손해율이 높은 가입자를 거부한 탓이다.

작년에는 보험료 인상, 외제차량 렌트비 현실화, 경미 손상 수리비 지급기준 신설 등 제도개선 효과를 보며 손해율이 안정화됐다. 이에 공동인수 건수도 31만7000건으로 전년 대비 33% 감소했다.

올해 1분기에 공동인수가 급증한 것은 지난 겨울 한파로 손해율이 급증한 것이 원인이다. 보험업계는 상반기에 40만건을 초과할 것으로 관측한다. 점유율 경쟁 격화로 삼성화재가 보험료를 인하, 경쟁사들은 언더라이팅(인수심사)를 강화하며 손해율 높은 운전자를 거부하고 있는 탓이다.

자동차보험 영업이익은 △2013년 –7981억원 △2014년 –1조1017억원 △2015년 –1조1011억원 △2016년 –3418억원으로 손실을 기록하다 △2017년 266억원으로 13년만에 흑자를 기록했다. 하지만 1년 만에 올 1분기 –483억원 적자로 되돌아섰다.

손해보험사 한 관계자는 “기록적인 폭염이 지속되고 있어 차량 운행도 증가했다”며 “차량 운행 증가는 사고 건수 증가로 이어지고, 이는 손해율에 악영향을 미친다”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 상반기에만 40만건 이상으로 공동인수가 증가할 것”이라고 예측하며 “손해율이 급격히 낮아지지 않는 이상 올해 공동인수는 사상 최대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0I0870948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