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북부

'판교 테크노밸리 5배' 용인 플랫폼시티 늦어진다..GTX 개통 2년 뒤 착공

2021년 착공해 GTX 효과 극대화하려했으나 계획 바뀌며 착공 연기
“공공개발로 사업 진행해 난개발 억제하고 ‘베드타운’ 오명 벗을 것”

  • 기사입력 : 2018년07월29일 09:16
  • 최종수정 : 2018년07월31일 18: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경기 용인시가 수도권광역급행열차(GTX) 용인역(예정) 개통 시점에 맞춰 ‘판교테크노밸리’를 능가하는 경제신도시를 만들겠다는 구상이 2년 뒤로 늦춰졌다.

애초 시는 GTX 용인역 개통 예정일인 오는 2021년 12월 이전 390만㎡ 규모 첨단산업단지 개발에 들어가 역 개통 효과를 극대화할 방침이었다. 아울러 수지구, 기흥구, 처인구에서 경부고속도로를 사이에 두고 나타나는 동서단절 해소를 목표로 세운 바 있다.

[자료=용인시]

29일 용인시에 따르면 오는 2021년 7월 착공을 목표로 용인시 기흥구 보정·마북·신갈동 일대에 용인플랫폼시티를 조성하겠다는 계획이 오는 2023년으로 연기될 전망이다.

용인시 도시계획과 관계자는 “원래 계획했던 2021년에 맞춰 사업을 진행하기엔 고려해야할 것이 많아 착공 일정이 연기됐다”고 말했다.

이처럼 늦춰진 이유는 애초 이 사업을 추진한 용인시장이 바뀌면서 사업계획 수정이 있어서다. 이 사업은 정찬민 전 용인시장이 ‘경제신도시 개발’이라는 명칭으로 지방선거 전이었던 지난 4월 처음 언급했다. 정 전 시장은 이 사업을 위해 지난 4월 2일 용인 GTX 역세권 일원 272만1567㎡를 '국토계획법 제63조 등에 따른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으로 지정하기도 했다.

하지만 지난 6·13 지방선거로 정 전 시장이 재선에 실패한 뒤 백군기 용인시장이 이 사업을 이어받으면서 사업계획 일부를 수정했다. 문화·복지 기반사업을 추가하고 사업명도 ‘GTX 역세권 용인 플랫폼 시티’로 바꾼 것.

다만 이에 대해 용인시는 백 시장 당선이 용인플랫폼시티 사업계획에 영향을 미친 것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용인시 균형발전과 관계자는 "백 시장이 추가한 부분은 향후 개발계획에 포함될 부분이고 사업계획 자체가 수정된 것이 아니어서 이는 사업 일정과 무관하다"고 말했다.

기본계획 제출도 늦춰졌다. 용인시는 이달까지 ‘GTX 역세권 용인 플랫폼 시티’ 계획이 담긴 ‘2035년 용인시 기본계획’을 경기도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승인받으려 했다. 하지만 용인시에서 도계위 승인 전 받아야 할 심의 일정 연기를 요청하면서 관련 계획도 잇달아 연기됐다. 애초 지난 6월 진행될 예정이었던 분과위원회 심의는 다음달 하순쯤 진행될 예정이다.

용인시 도시계획과 관계자는 “심의를 위해 제출해야 하는 조치계획서에 좀 더 검토해야 할 부분들이 있다고 판단해 시에서 심의 일정 연기를 요청했다”며 “오는 10~11월쯤 경기도 도계위 승인을 받는 것을 목표로 업무를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