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사회 > 노동

[3보] 내년 최저임금 8350원 전년비 10.9% ↑…공익위원 표가 당락 갈라

  • 기사입력 : 2018년07월14일 05:00
  • 최종수정 : 2018년07월14일 05: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10.9%(820원) 인상된 8350원으로 최종 결정됐다. 당초 업계가 예상한 8300~8500원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은 수준이다.

14일 최저임금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새벽 열린 '제15차 최저임금위 전원회의'에서 내년도 최저임금으로 공익위원들이 제시한 8350원과 근로자위원들이 제시한 8680원 두가지 안을 표결에 붙였다. 이 결과 공익위원 제시안 8표, 근로자위원 제시안 6표로 공익위원 제시안을 최종 의결했다.

이날 회의는 인원수가 많은 공익위원들의 표가 당락을 갈랐다고 볼 수 있다. 총 14명의 참석 위원 중 공익위원은 9명 전원이 출석했고, 노동자위원은 한국노총 추천 위원 5명만 출석했다. 민주노총 추천위원 4명은 최저임금 산입범위 개편에 항의해 지난 6월부터 전원회의 불참을 선언했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