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중국 > 경제일반

텐센트뮤직 중국 음원시장 3분지계 재편 주도, 성장성 유망 저작권 최강 주목

중국 현지 업계 시장 점유율 약 80%
미국 증시 IPO, 40억달러 조달 추진
YG, 로엔, 큐브와도 협력 강화

  • 기사입력 : 2018년07월13일 07:52
  • 최종수정 : 2018년07월13일 08: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 이 기사는 7월 12일 오후 5시30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서울=뉴스핌] 황세원 기자=최근 중국 IT 공룡 텐센트는 온라인 음원 사업부인 텐센트뮤직(騰訊音樂)을 미국 증시에 상장하겠다고 밝혔다. 텐센트뮤직이 미국 증시에 성공적으로 상장하면 중국 최초의 온라인 음원 서비스 상장사가 된다.

하반기 상장이 유력시되는 텐센트뮤직의 IPO 예상 조달액은 30억~40억 달러로, 기업가치는 300억 달러(약 33조9000억 원)에 달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는 텐센트뮤직의 최대 경쟁사인 왕이윈뮤직(网易云音乐)의 모회사이자 텐센트의 라이벌이기도 한 왕이(网易, 넷이즈)와 비슷한 수준으로 향후 업계 경쟁은 더욱 고조될 전망이다. 최근 데이터 기준, 왕이의 시가총액은 350억 달러 수준이다.

◆  업계 선점 우위·탄탄한 실적 기반 승승장구

텐센트뮤직의 강점으로는 시장 선점 우위와 탄탄한 실적이 꼽힌다.

중국 음원 시장은 텐센트 계열을 비롯해 알리바바(阿里巴巴), 왕이(网易, 넷이즈)가 삼 등분 하고 있다. 텐센트 계열로는 중국 1, 2위 음원사이트 QQ뮤직(QQ音乐), 쿠거우뮤직(酷狗音乐)와 쿠워뮤직(酷我音乐)이 있으며 알리바바 계열에는 샤미뮤직(虾米音乐), 톈톈둥팅(天天动听) 등이 있다. 넷이즈는 왕이윈뮤직(网易云音乐)을 산하에 두고 있다.

‘삼파전’이라고는 하나 텐센트뮤직의 우위가 압도적이다. 중국 유력 데이터 플랫폼 DCCI가 발표한 ‘중국디지털음원플랫폼 가치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텐센트뮤직의 쿠거우뮤직과 QQ뮤직 침투율은 5월 기준 각각 32.7%, 25.6%를 기록했다. 반면 3위 왕이윈뮤직의 침투율은 10.4%에 그쳤다. 텐센트뮤직의 이용자 수는 6억3000여 명으로 시장점유율은 78%에 달한다.

양호한 실적 성장세도 투자자 눈길을 사로잡는다. 지난해 텐센트뮤직의 순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13.3% 증가한 18억8000만 위안(약 3160억 원)을 기록했다. 올해 텐센트뮤직 예상 순이익은 36억5000만 위안(약 6100억 원)으로 전년동기대비 94%가 성장할 전망이다.

◆ 저작권 우위· 글로벌 영업확대, 잠재력 무궁무진

텐센트뮤직의 진정한 저력은 저작권 확보 우위에 있다. 최근 몇 년간 중국에서는 불법 음원 퇴치 움직임이 고조됐다.

2015년 7월 중국 국가저작권국은 ‘인터넷 뮤직 서비스업체 불법 음원 서비스 제공 금지 관련 통지’를 발표하고 정품 디지털 음악 서비스 발전을 촉구했다. 이후 플랫폼 간 음원 저작권 투자 경쟁이 격화됐고, 저작권 독과점 등 문제가 제기되자 당국의 압박 하에 QQ뮤직, 왕이윈뮤직, 알리뮤직 등 주요 플랫폼이 저작권 위임 협약을 체결했다.

이 과정에서 텐센트뮤직은 시장 파이를 뺏기기는 커녕 오히려 현지 음원 저작권 시장 점유율 90% 이상을 유지하며 업계 승자로 자리매김했다. 

중국 유력 매체 제몐(界面)에 따르면 텐센트뮤직은 세계 3대 음반사인 유니버설뮤직, 워너뮤직, 소니뮤직의 음원 저작권을 확보했으며, YG, 로엔, 큐브 등 국내 유명 엔터사 음원 저작권도 확보했다. 텐센트뮤직의 대표 플랫폼인 QQ뮤직은 업계 최대 규모인 총 1700만여 곡을 보유하고 있으며 현재 200여 곳이 넘는 음반 제작사와 협약을 체결했다.

지난해 텐센트뮤직은 세계 최대 음악 스트리밍 기업인 스포티파이와 지분 교환 협상 방식 통한 협력 관계 구축에 합의했다. 전 세계적으로 막강한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는 스포티파이는 당초 텐센트뮤직에 큰 관심을 보이지 않았지만 이후 텐센트뮤직과 중국 음원 시장 잠재력을 높게 평가하며 협력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현지 업계에서는 스포티파이와의 협력으로 텐센트뮤직이 단순 기업 가치 상승 외에도 수익 모델 개선 등 시너지 효과를 입을 것으로 전망했다. 스포티파이는 1억4000만 명의 회원 중 6000만명이 유료 회원일 정도로 유료화 모델이 잘 도입돼 있다. 반면 텐센트뮤직의 유료 이용자 전환률은 2.8% 로 향후 성장 잠재력이 높다는 평가다. 

mshwangs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