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글로벌 > 글로벌정치

[미중 무역전쟁] ‘미국 추가관세 도발, 실패할 수밖에 없다’ 중국 전문가

미국의 고율 관세 부과는 미국 인플레이션만 일으킬 것
중국 내부 단결력 굳건, 반면 미국은 국론 분열

  • 기사입력 : 2018년07월12일 15:55
  • 최종수정 : 2018년07월12일 16: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백진규 기자 = 미국이 6천여 개 품목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 수입품에 추가로 고율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발표한 가운데, 중국 매체와 전문가들은 “미국이 스스로 자기 발등을 찍고 있다”며 비난에 나섰다. 무역전쟁을 계기로 중국 내부의 단결을 강화하고 개혁개방을 가속화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중국 관영통신 신화사(新華社)는 12일 사설을 통해 “미국의 보복 관세 부과는 마치 대나무 바구니로 물을 푸려는 것과 같다(아무 소용 없는 일)”라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신문은 “미국은 340억달러의 수입품에 고율 관세 부과를 시작한 지 1주일도 되지 않아 새로운 조치를 꺼내 들었다”며 “미국의 강한 압박에도 중국은 이성적이고 냉정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단기적으로는 미국에 도움이 될지 몰라도 결국 중요한 시장을 잃게 될 것”이라며 “테슬라 역시 상하이에 추가 공장을 짓기로 했다”고 근거를 들었다. 앞서 10일 미국 전기자동차 기업 테슬라는 연간 50만대 생산 규모의 공장을 상하이에 짓겠다고 발표했다.

[캡쳐=바이두]

관영매체 환구시보(環球時報) 역시 “고율 관세가 목적이던 중국 위협이 목적이던, 미국의 의도는 결코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는 논평을 내놓았다.

환구시보는 “앞서 500억달러에 상당하는 품목은 중국의 하이테크 산업을 집중 겨냥했다”며 “그러나 추가되는 6천여 품목 2000억달러 상품은 타이어 가구 과일 등 일용 소비품과 농산품을 포함하고 있어 미국 소비자 물가에 큰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문은 “중국이 민족 자신감을 갖고 냉정히 외부의 도전에 대응한다면, 미국의 무역 보복을 충분히 이겨낼 수 있다”고 밝혔다.

중국 매체 펑파이신문(澎湃新聞)은 11일 “6천여 개 품목을 하나하나 따져본다면 중국이 결코 미국의 조치를 두려워할 이유가 없다”고 보도했다.

미국이 추가 관세 부과를 예고한 식품 방직품 화학제품 등은 대미 수출 물량이 줄어든다고 해도 중국에서 내부적으로 충분히 소화할 수 있어 큰 타격을 입지는 않을 것이란 설명이다. 또한 “경공업 분야 수출품들은 중국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인건비를 바탕으로 미국 외에 다른 국가로 수출 대상을 넓힐 수 있다”고 신문은 밝혔다.

앞서 중국 상무부는 일대일로 관련국 등으로부터 수입을 확대하고 관세 인하 조치를 지속적으로 시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는 미국에 시행할 고율 관세 보복 조치에 대비해 상품 수입 방안을 다각화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중국 전문가들과 연구기관들도 미국의 추가 관세 조치가 미국에 더 큰 손해를 끼칠 것이라고 밝혔다.

상무부 경제협력연구센터의 장젠핑(張建平) 주임(主任)은 중국 중앙방송(CCTV)과의 인터뷰에서 “2000억달러 품목은 일용 소비품을 다수 포함하고 있어 미국에 인플레이션을 일으킬 수 있다”고 밝혔다.

장젠핑 주임은 또한 “미국이 시행하고 있는 무역보복은 근거부터가 잘못됐으며 방법도 옳지 않다”면서 “전세계 경제에 악영향만 끼칠 것”이라고 평가했다.

천핑(陳平) 푸단대학교 중국연구원 교수는 “중미 무역전쟁은 오히려 좋은 일이며 기회”라면서 “무역전에서 중국과 미국이 크게 싸울수록 미국이 손해”라는 의견을 밝혔다. 천 교수는 무역전쟁을 지속할 경우 미국은 국론이 분열되는 반면, 중국은 내부 단결력이 더욱 강해져 지구전에서 중국이 충분히 승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세계은행 부총재를 지낸 린이푸(林毅夫) 중국 공상연합회 부주석 역시 “미국의 부당하고 불공정한 조치에 중국도 ‘이에는 이’의 방식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런쩌핑(任澤平) 헝다(恒大)연구원 원장은 “무역전쟁은 무역수지를 둘러싼 다툼일 뿐 아니라 정치외교적 싸움”이라며 “이를 계기로 중국이 개혁개방을 더욱 가속화해 장기 성장 모델을 구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런 원장은 “미국은 첨단기술 금융서비스 교육 군사력 등에서 모두 중국에 크게 앞서 있다”며 “무역전쟁을 계기로 그 동안 중국 일부에 퍼져있던 과도한 자만감을 뒤돌아 볼 때”라고 덧붙였다.

한편, 미국 내부에서도 중국을 향한 고율 관세 부과 확대를 자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미국 상공회의소 대변인은 “관세는 세금이다”라며 미국 가족 농부 노동자들의 상품 비용이 커질 것이라고 밝혔다.

 

bjgchi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