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사회 > 노동

저녁 있는 삶, '나를 위한 집밥'… 가정간편식 불 붙는다

국내 가정간편식 시장, 올해 4조원 돌파
2021년까지 7조원 돌파할 것으로 추정

  • 기사입력 : 2018년07월13일 06:25
  • 최종수정 : 2018년07월13일 06: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장봄이 기자 = 주 52시간 근로제 시행으로 '저녁 있는 삶',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이 현실화되면서 저녁 집밥을 찾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1~2인 가구뿐만 아니라 가족·지인들과 함께 집에서 즐길 수 있는 가정가편식(HMR)이 더욱 각광받는 분위기다.

1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최근 식품업체들은 가정간편식 출시에 집중하는 동시에 배송서비스도 강화하고 있다. 평일 저녁에 집밥을 챙기는 직장인들이 증가할 것으로 판단, 구매·조리 시간 등을 절약할 수 있도록 간편식 배송에 나선 것이다.

건강한 한 끼 식사 ‘잇츠온 프로그램 [이미지=한국야쿠르트]

우선 한국야쿠르트는 간편식 브랜드인 '잇츠온'에 기존 발효유와 음료 제품을 더해 구성한 프로그램 식단을 내놓았다. 잇츠온 프로그램은 닭가슴살샐러드 그린키트, 퀘이커 오트밀, 전복죽, 하루과일 등 9가지 간편식 제품과 메치니코프, 하루야채, 콜드브루 등 9가지 발효유와 음료 제품이 식단에 들어간다.

향후 건강기능식품 등 다양한 제품군을 더해 잇츠온 프로그램을 구성한다는 계획이다. 김동주 한국야쿠르트 마케팅이사는 "신선한 제품을 통해 한 끼 식사에서도 건강의 소중함을 선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대상은 온라인 전용제품 브랜드인 '집으로ON'을 통해 안주, 즉석떡볶이, 중화덮밥 등 총 7종의 신제품을 출시해 제품군을 더욱 다양화했다. 

술 안주나 야식 메뉴로 인기가 높은 매콤도가니스지볶음과 매콤족발볶음, 즉석떡볶이(462g)와 즉석짜장떡볶이(462g) 등이다. 중화덮밥 3종은 정통 중식 레스토랑 팔선생의 인기 덮밥 메뉴를 재현한 고추잡채덮밥, 마파두부덮밥, 유산슬덮밥 등으로 구성됐다. 온라인몰 정원e샵 등 온라인 전 채널에서 구매할 수 있다.

리스토란테 에오의 가정간편식 브랜드 뽀모 [사진=마켓컬리]

신세계푸드는 최근 서양 가정간편식을 위한 소스를 출시했다. 외식 브랜드로 운영하는 이탈리아 레스토랑 베키아에누보의 파스타 소스 2종을 추가 재료 없이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선보인 것이다. 

소스를 유리병과 파우치 타입 두 가지로 선보였다. 특히 1인용 소포장 형태로 되어 있는 파우치 타입은 별도의 조리 없이 끓는 물에 3분간 데운 후 삶은 면에 붓기만 하면 된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외식이나 전문점에서 즐기던 서양식 메뉴 중에 파스타를 가정간편식 직접 만들기 위해 편의형 파스타 소스를 찾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면서 "이탈리아와 미국산 원물의 맛을 풍부하게 담아 맛을 재현한 제품"이라고 강조했다.

온라인 프리미엄 마트인 마켓컬리는 미쉐린 스타 레스토랑의 인기 제품을 가정간편식으로 내놓고 있다. 미쉐린 1스타 레스토랑 리스토란테 에오가 내놓은 HMR 브랜드 뽀모는 한우 라구 라자냐, 게살구아카몰 등 메뉴를 선보여 인기를 모았다. 

마켓컬리는 한일관과 손잡고 PB 갈비탕도 판매하고 있다. 매장의 갈비탕 레시피를 그대로 적용해 똑같은 맛을 냈다. 더플레이트 식당인 벽제갈비의 곰탕, 게방식당의 게장 등도 HMR 형태로 선보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외식물가 인상의 영향과 근무환경 개선이 이뤄지면서 저녁 식사를 집에서 해결하려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면서 "더욱 간편하면서도 프리미엄을 강조한 간편식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농수산식품유통공사 등에 따르면 국내 가정간편식 시장 규모는 올해 4조원을 넘어서고, 오는 2021년까지 7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간편식 시장 규모는 지난 2011년 1조5670억원에서 2016년 3조2529억원으로 급성장했다.  

 

bom2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