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중국 내 미국 기업들, 대부분 트럼프 관세정책 반대” – 美상공회의소

외국 기업에 대한 중국 정책 개선 답변 비율도 작년보다 확대

  • 기사입력 : 2018년07월12일 13:43
  • 최종수정 : 2018년07월13일 16: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중국에서 사업을 하고 있는 대부분의 미국 기업들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관세 정책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2일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주중 미국상공회의소가 실시한 연례 서베이에서 434명의 응답자 중 69% 가까이는 관세 정책에 반대한다고 답했고, 지지한다는 응답은 8.5%에 그쳤다.

[사진=바이두]

상공회의소는 서베이 결과를 설명하는 성명에서 “미국과 중국이 양국 시민들이 모두 혜택을 입을수 있는 장기적으로 건전한 상업 관계를 유지하려면 이러한 (관세) 문제들을 공정하게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4월 10일부터 5월 10일까지 진행된 서베이에서 미국 기업들은 중국 내 사업 어려움이 계속 남아있다고 지적했지만, 34%의 응답자는 외국 기업들에 대한 중국 정부 정책이 개선됐다고 답했다. 지난해 서베이에서 같은 답을 내놓은 응답자는 28%에 불과했다.

반대로 외국 기업에 대한 중국 정부 정책이 악화됐다고 답한 응답자는 지난해 33%에서 올해는 23%로 줄었다. 다만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60%의 응답자는 중국 규제 환경에 여전히 투명성이 결여됐다고 답했다.

한편 62% 정도의 응답 기업들은 올해 중국 투자를 확대할 예정이라고 답했고, 응답 기업 중 기술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서비스 기업들과 항공우주 기업 등이 주를 이뤘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