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축구

[월드컵] 크로아티아 ‘만주키치 골’로 결승행 ‘프랑스와 맞불... 잉글랜드 격파

  • 기사입력 : 2018년07월12일 05:40
  • 최종수정 : 2018년07월12일 05: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크로아티아가 프랑스와 결승에서 맞붙는다.

‘피파랭킹 20위’ 크로아티아는 12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4강전 ‘랭킹 12위’ 잉글랜드와의 경기에서 연장승부 끝에 만주키치의 극적인 골로 2대1로 승리, 프랑스와의 결승 대결이 성사됐다. 

연장 후반 만주키치의 역전골. [사진= 로이터 뉴스핌]
기뻐하는 크로아티아 선수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이로써 크로아티아는 러시아 월드컵서 3경기 연속 연장 승부 끝에 사상 첫 결승에 올랐다. 28년 만에 월드컵 4강에 오른 잉글랜드는 52년 만의 우승 도전을 멈춰야 했다.

사우스게이트 잉글랜드 감독은 경기전 공식 인터뷰서 “역사를 만들겠다”고 승리를 자신했지만 약속은 이어지지 않았다. 전반5분만에 골을 성공시킨 잉글랜드는 전반전 중원을 장악, 피파랭킹과 역대전적(4승1무2패)에서의 우위를 이어 나갔다.

그러나 잉글랜드는 크로아티아의 노련미에서 패했다. 젊은 팀(평균연령 25세)다운 패기로 연승을 이어갔지만 후반 들어 급격하게 페이스가 떨어졌다. 후반 이반 페르시치에 동점골을 내준 잉글랜드는 연장 승부서 다시 만주키치에게 결승골을 허용했다. 경험에서 밀린 잉글랜드의 패배였다.

연장전에서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헨더슨 대신 에릭 다이어를 투입하는 승부수를 던졌지만 승리를 얻지 못했다. 잉글랜드 속 토트넘을 주축으로 한 전략이었다. 선제골을 기록한 트리피어와 프리킥을 얻어낸 델리 알리, 원톱 해리 케인, 다이어가 모두 손흥민이 속해있는 토트넘 소속이다.

그러나 크로아티아는 만주키치의 극적인 골로 승부를 뒤집었다. 연장 후반 3분 만주키치는 수비수 스톤즈를 제치고 조던 픽포드가 지킨 잉글랜드의 골망을 갈랐다. 이반 페르시치의 어시스트가 있었다. 이후 잉글랜드는 수비수 워커를 빼고 공격수 제이미 바디를 투입했다. 추가시간이 4분이 주어졌지만 더 이상의 골은 나오지 않은 채 그대로 경기가 마감됐다.

정규시간 해리 케인과 라힘 스털링을 앞세운 잉글랜드는 전반 이른 시간 골을 터트려 상대를 압도했다. 전반5분 델리 알리가 박스 정면에서 상대 반칙으로 프리킥을 얻어냈다. 이를 트리피어가 크로아티아의 오른쪽 골문을 뚫었다. 트리피어의 A매치 데뷔골.

잉글랜드는 전반전서 활발하게 움직였다. 미드필드 싸움에서 밀린 크로아티아의 모드리치 등은 별 활약을 하지 못했다. 사우스게이트 잉글랜드 감독은 키에른 트리피어, 델리 알리, 조던 헨더슨, 제시 링가드, 애슐리 영 4명을 미드필드에 세웠다.

크로아티아는 특유의 빠른 스피드를 이용, 후반 역습을 노렸다. 후반19분 모드리치가 박스 근처에서 강하게 슈팅을 차냈지만 카일 워커, 존 스톤스, 해리 매과이어가 구축한 수비벽에 막혔다.

이후 후반23분 이반 페리시치의 골이 터졌다. 시메 브르살리코가 중원에서 길게 건제 분 볼을 박스에서 왼발로 볼의 방향을 바꿔 조던 픽포드가 지킨 골망을 갈랐다. 수비수 카일 워커가 페리시치와 1대1 경합한 제대로 막지 못했다.

페리시치는 후반26분 역습으로 잉글랜드 진영을 돌파, 회심의 슛을 차냈으나 이번에 골대를 맞고 나왔다. 후반38분에도 페르시치는 슛을 차냈으나 이번엔 픽포드의 슈퍼세이브에 막혔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