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정치 > 국회·정당

김지은, 안희정에 격의 없는 태도... 비서들 눈 ‘휘둥그레’

4차 공판서 안희정 측 증인들 “권위적인 분위기 아니다” 증언

  • 기사입력 : 2018년07월11일 18:23
  • 최종수정 : 2018년07월11일 20: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여비서 성폭행 혐의로 기소된 안희정(53) 전 충남지사와 피해자 김지은(33) 전 충남도 수행비서가 평소 남들보다 친밀한 대화를 주고받았다는 증언이 나왔다.

11일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조병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안 전 지사의 4차 공판에서 김씨 후임 수행비서 어모(35)씨는 “김씨가 업무상으론 깍듯했으나 같은 비서들보다 허물없는 태도로 안 전 지사를 대했다”고 주장했다.

피고인측 증인으로 출석한 어씨는 “올해 1,2월께 홍성에 있는 고깃집에서 전체회식을 할 때였다. 안 전 지사가 김씨를 놀리니 김씨가 ‘지사님이 뭘 알아요. 그거 아니에요’라고 말했다”고 진술했다.

이어 “당시 주변에 있던 비서도 나도 너무 놀랐다”며 “다음날에 ‘아주 친구네 친구. 맞먹어라’고 말한 적이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자신의 수행비서를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9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방법원에서 열린 3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18.07.09 leehs@newspim.com

안 전 지사가 권위적이지 않았다는 취지의 증언도 나왔다. 어씨는 ‘안 전 지사에게 혼난 적이 있느냐’는 피고측 변호인 질문에 “업무상 전화 연결을 잘못해 지사님이 ‘왜 나를 곤란하게 만드냐’고 하신 적이 있다”며 “이후 혼낸 걸 마음에 담아두셨는지 생굴을 선물로 줬다”고 말했다.

어씨에 이어 운전비서 정모(43)씨 역시 “안 전 지사가 명령조나 고압적 태도를 보인 적이 없다”고 증언했다.

정씨는 “지사님이 고맙다, 애썼다, 미안하다 등의 얘기도 자주했다”며 “지인들에게 ‘이런 분이 이렇게 편히 대해줄 줄 몰랐다’ 얘기할 정도”라고 말했다.

정씨는 또 김씨가 수행비서에서 정무비서로 바뀔 때 ”우울해 보였다”며 “피해자가 지사님을 좋아해서 더 일을 열심히 했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안 전 지사 측 증인들은 하나같이 “캠프 분위기가 권위적이지 않았다”, “러시아·스위스 등 해외출장 이후 김씨에게 뚜렷한 변화가 보이지 않았다”고 증언했다.

안 전 지사는 증인신문을 지켜보다 눈을 감고 두 손을 모아 이마에 짚기를 반복했다. 재판이 길어지며 휴정시간이 주어지자 의자를 뒤로 돌려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서울 서부지검 건물 2018.05.28 zunii@newspim.com <사진 = 김준희 기자>

한편 안 전 지사 측 변호인은 이날 오후 2시 30분쯤 지난 9일 3차 공판에서 검찰 측 증인으로 출석했던 구모(28)씨를 모해위증 혐의로 서울서부지검에 고소했다.

안 전 지사 측은 구씨 증언 가운데 “안 전 지사가 언론사 간부에게 전화해 기사를 막으려했다”는 내용이 허위라고 주장하고 있다.

변호인은 “안 전 지사로부터 통화한 사실이 없음을 확인했기 때문에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현직 언론인인 구씨는 “위력에 의한 성폭력을 규명하려던 한 언론사 기자에게 직접 들은 얘기”라며 “안 전 지사가 해당 언론사 간부에게 전화해 기사를 쓰지 않으면 부인 민주원씨 인터뷰를 잡아주겠다고 제안했다”고 증언한 바 있다.

 

zuni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