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글로벌 > 유럽

[월드컵] 프랑스 ‘움티티 결승골’ 벨기에 꺾고 12년만에 결승 진출

1대0 승리…내일 잉글랜드 vs 크로아티아 승자와 대결

  • 기사입력 : 2018년07월11일 05:00
  • 최종수정 : 2018년07월11일 08: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프랑스가 대망의 결승전에 진출했다.

프랑스(피파랭킹 7위)는 11일(한국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벨기에(랭킹 3위)와의 4강전에서 사뮈엘 움티티의 결승골로 1대0으로 승리, 12년 만에 결승에 진출했다.

프랑스는 1998년 프랑스 대회(우승), 2006년 독일 대회(준우승)에 이어 12년 만에 통산 세 번째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프랑스가 20년 만에 2번째 우승을 차지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벨기에를 맞아 후반6분 골을 성공시킨 움티티. [사진= 로이터 뉴스핌]
움티티의 골 장면. [사진= 로이터 뉴스핌]
프랑스 움티티의 골 세리머니. [사진= 로이터 뉴스핌]

데샹 프랑스 감독은 “결승전은 프랑스”라는 자신의 공언대로 결승에 올랐다. 잉글랜드로서도 내심 프랑스의 결승진출이 반갑다. 케빈 데 브라이너, 아자르가 포진한 벨기에보다는 프랑스가 수월한 상대로 여겨지기 때문이다. 잉글랜드는 12일 크로아티아와 준결승전을 치른다.

'아트사커(프랑스)'와 '황금세대(벨기에)'가 맞붙은 이날 준결승은 지루를 최전방 공격수, 마투티와 그리즈만 음바페를 앞세운 프랑스의 승리로 귀결됐다. 벨기에는 루카쿠가 원톱, 에자르, 펠라이니가 공격을 펼쳤으나 여의치 않았다. 케빈 더 브라위너도 여러 차례의 슛이 빗나가는 등 풀리지 않았다.

양팀은 전반전 팽팽한 승부를 벌였다. 벨기에의 볼 점유율은 60%로 높았지만 프랑스가 더 자주(11대3) 벨기에 골문을 괴롭혔다.

후반 초반 프랑스는 움티티의 헤딩 슛으로 선제골을 성공시켰다. 후반 6분 사뮈엘 움티티의 골이었다. 그는 골대 근처에서 마루앙 펠라이니를 제치고 머리로 골을 집어넣었다. 그리즈만의 어시스트가 있었다. 높이를 앞세운 프랑스의 골이었다.

벨기에의 골은 나오지 않았다. 후반 42분 케빈 데 브라이너는 박스 왼편에서 좋은 프리킥 기회를 맞았지만 골로 연결되지 않았다. 16강 일본전에서 경기 종료 25분을 남겨두고 역전골을 터트리는 저력을 보인 벨기에답게 종료 30초를 남기고 교체투입된 툴루소가 슛을 했지만 요리스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프랑스의 신성 19세 음바페는 후반 막판 시간을 지연, 옐로카드를 받기도 했다. 그는 골을 넣지는 못했지만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다.

결승골을 터트린 움티티는 FIFA 선정 최우수 선수(MOM)에 선정됐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