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축구

[월드컵] '수바시치 투혼' 크로아티아, 러시아 격파... 잉글랜드와 4강 맞불

승부차기 끝 4대3 승리... 20년만에 준결승행

  • 기사입력 : 2018년07월08일 06:05
  • 최종수정 : 2018년07월08일 06: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골키퍼 수바시치가 팀을 20년만의 4강에 올렸다.

‘피파랭킹 20위’ 크로아티아는 8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의 피시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8강 ‘랭킹 70위’ 러시아와의 경기에서 승부차기 끝에 4대3으로 승리, 잉글랜드와 4강전을 벌인다. 20년 만의 월드컵 준결승 진출이다. 크로아티아는 12일 오전3시 잉글랜드와 4강전을 벌인다.

반면 러시아는 8강까지 진출한 개최국 중 처음으로 4강에 진출하지 못한 팀이 됐다. 앞서 8강까지 오른 개최국들은 모두 4강(1990년 이탈리아, 1998년 프랑스, 2002년 한국, 2006년 독일, 2014년 브라질)까지 올랐지만 러시아는 고비를 넘지 못했다.

러시아는 페르난데스의 골로 극적인 무승부를 만들었지만 승부차기 끝에 크로아티아에 패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4강 진출을 기뻐하는 크로아티아 선수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승리는 '11m 러시안 룰렛' 승부차기에서 결판이 났다.
이날 크로아티아 골키퍼 다이엘 수바시치는 햄스트링 부상을 당했지만 투혼을 발휘했다. 그는 후반 막판 공을 잡다가 햄스트링 부상을 당했다. 그러나 크로아티아가 이미 3장의 교체카드를 모두 써버려 아픔을 참았다. 승부는 연장전에 이어 승부차기까지 흘렀고 수바시치가 그 중심에 있었다.

승부차기에서 양팀 골키퍼는 선방을 이어갔지만 페르난데스의 실축이 있었다. 1대1 상황에서 극적인 동점 승부가 이어졌다. 수바시치는 스몰로프의 슈팅을 아킨파예프는 코바시치의 슛을 막아냈다.

그러나 페르난데스는 결정적인 실축을 범했다. 힘이 잔뜩 들어간 그의 오른발 킥은 골대 왼편을 힘없이 벗어났다. 크로아티아는 모드리치의 행운의 골로 흐름을 바꿨다. 그의 슛은 골포스트를 맞고 골로 연결됐다. 비다에 이어 라키티치가 마지막 골을 성공시켜 크로아티가 승리했다.

만주키치를 최전방 공격수로 내세운 크로아티아는 러시아는 상대로 힘든 경기를 펼쳤다. 선제골은 러시아가 먼저 터트렸다.

전반 31분 체리셰프의 왼발 중거리슛으로 수바시치 골키퍼가 지킨 크로아티아의 골문을 갈랐다. 하지만 크로아티아는 7분뒤인 전반38분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만주키치가 건넨 크로스를 크라마리치가 헤딩슛, 골로 연결 시켰다. 이후 양팀은 팽팽한 균형을 맞췄다.

승부는 연장전으로 이어졌고 결판은 나지 않았다. 이번엔 크로아티아가 먼저 골을 넣어 앞서갔다. 연장 11분 코너킥 상황에서 크로아티아의 수비수 비다가 헤딩 슛으로 골을 터트렸다. 러시아의 전술이 빛났다. 연장 후반10분 크로아티아의 피바라치가 핸드볼 파울을 범했다. 골문 바로 앞에서 프리킥 찬스를 얻은 러시아는 교체로 들어간 자고예프가 문전으로 절묘하게 프리킥을 건넸다. 이를 페르난데스의 헤딩골로 성공시켜 승부는 다시 원점이 됐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