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부동산

'트램 불투명해져도.." 위례신도시, 지하철·경전철 본궤도 눈앞

8호선 위례역, 하반기 착공 계획..경전철도 내달 적격성심사 발표
4만여명 거주하는 신도시에 대중교통 인프라 미비..개발속도 시급

  • 기사입력 : 2018년07월03일 06:25
  • 최종수정 : 2018년07월03일 06: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서울 송파-경기 성남권 위례신도시의 핵심 교통시설인 지하철 8호선과 위례신사선 경전철 공사가 속도를 낼 전망이다.

이 지역에 계획된 전철 노선은 지하철8호선 위례역(가칭)과 위례신사선(위례신도시~서울 강남구 신사역), 위례과천선(위례신도시~경기 과천), 위례선(트램) 총 4개다. 이 중 2개가 본궤도 진입을 앞둔 것이다.

다만 위례신도시를 관통하는 노면전차(트램)은 사업성 부족으로 무산 또는 상당히 지체될 전망이어서 애초 계획한 교통 인프라를 모두 채워지기까진 상당한 시간이 필요한 상태다.

3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위례신도시 주변에 들어서는 지하철과 경전철 사업이 착공 및 사업자 선정을 앞두고 있다.

위례신도시 일대 모습 [시진=이동훈기자]

지하철8호선 산성역과 복정역 중간에 짓는 위례역(가칭)은 올해 하반기 착공 예정이다. 사업을 총괄하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위례사업부는 지구단위계획 수립과 함께 토지보상에 들어갔다.

역사 부지는 개발제한구역으로 총 34필지 규모다. 이중 국가 소유는 15필지. 나머지 19필지는 개인 소유다. 한국감정원이 조사한 감정평가액으로 소유자와 별도로 협상을 벌이고 있다.

지하철 공사는 한국도시철도공사가 담당한다. 공사비는 애초 책정한 460억원 정도로 LH가 부담한다. 하반기 토지보상을 끝내고 공사 발주를 하면 연내 착공이 가능할 전망이다. 공사기간은 1년 정도 걸린다.

LH 관계자는 “현재 지하철이 들어설 지역의 지구단위계획 수립과 토지보상을 진행하고 있다”며 “정확한 착공 시기를 예측하긴 어렵지만 토지보상을 조기에 끝나면 연내 진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지역의 숙원 사업 중 하나인 위례신사선 경전철도 조만간 본궤도에 오를 전망이다. 이 사업은 현재 기획재정부가 공공투자관리센터(PIMAC)를 통해 적격성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 이르면 내달 최종 결론이 나온다. 위례신도시 조성과 함께 핵심 시설로 꼽히는 데다 거주 인구가 4만여 명에 달하는 만큼 긍정적인 결과가 나올 것이란 게 업계의 시각이다.

적정성 여부가 최종 결정되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GS건설 컨소시엄과 사업 본계약을 맺는다. 노선 확정, 실시계획을 거쳐 오는 2020년 착공 계획이다. 공사 기간은 4년 정도다.

하지만 위례신도시 활성화에 한 축을 담당한 것으로 예상했던 트램은 장기 표류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최근 민자사업으로 사업성이 부족하다는 결론이 나왔다. 국토교통부와 서울시가 공공 재정 사업으로 재추진하겠다는 방침이지만 사업비 부담에 대한 이견이 갈려 사업에 속도를 내기 어려운 구조다. 신도시 조성 때부터 남북을 가로질러 트램을 연결하면 이 지역의 상권 형성에 큰 도움이 될 것이란 관측이 많았다.

위례신도시에 지하철8호선과 경전철이 들어서면 주거 편의성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도심으로 빠져나가기 위해선 대중교통으론 버스가 유일하다. 그마저도 노선이 많지 않고 정차하는 역이 많아 상권 활성화를 비롯한 지역 개발에 발목을 잡고 있는 상태다.

리얼-인베스트먼트 김주호 실장은 “이 지역은 북위례와 감일지구 개발로 주변 거주민이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교통 인프라의 확충이 시급한 상황”이라며 “행정적인 절차를 무시할 수 없겠지만 주민 편의와 상가 활성화를 위해 조속한 사업 진행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leed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