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부동산

6월 건설경기2.6p하락..보유세·주52시간제 영향

지난 5월에 이어 6월까지 2개월 연속 CBSI지수 하락
7월 CBSI 전망, 6월 대비 4.3p 하락한 77.6 기록 예상

  • 기사입력 : 2018년07월02일 13:44
  • 최종수정 : 2018년07월02일 13: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신정 기자 = 보유세 개편과 주 52시간 근무제 영향으로 지난달 건설기업 경기실사지수(CBSI)가 전월비 2.6포인트(p) 하락한 81.9로 집계됐다.

2일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이하 건산연)에 따르면 건설기업 CBSI가 지난 5월(-0.7p)에 이어 6월(-2.6p)까지 2개월 연속 감소했다.

CBSI가 기준선인 100을 밑돌면 현재의 건설 경기 상황을 비관적으로 보는 기업이 낙관적으로 보는 기업보다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100을 넘으면 그 반대다.

[표=한국건설산업연구원]

통상 계절적인 요인으로 지수가 6월까지 회복하는 것이 일반적이나 2개월 연속 감소한 것은 이례적이다.

오는 7월 전망치는 6월 실적치 대비 4.3p 하락한 77.6을 기록했다. 공사물량이 줄어드는 계절적인 요인 영향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신규 공사수주 지수는 전월 대비 6.1p 상승한 92.1 기록했다. 7월 신규 공사수주 전망지수는 6월 대비 9.0p 하락한 83.1로 집계됐다.

박철한 건산연 부연구위원은 "6월 지수가 하락한 것은 물량 상황보다는 정책 요인 때문"이라며 "보유세 개편,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을 앞두고 기업의 심리가 악화된데 따른 결과"라고 말했다. 

 

az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