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켓

차바이오텍, 티앤알바이오팹과 3D 바이오프린팅 융합 세포치료제 개발

  • 기사입력 : 2018년06월28일 14:04
  • 최종수정 : 2018년06월28일 14: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근희 기자 = 차바이오텍은 티앤알바이오팹과 줄기세포 핵심기술과 3차원(3D) 바이오프린팅을 활용한 인공장기(오가노이드) 및 세포치료제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발표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두 회사는 ▲세포치료제와 3D바이오프린팅 기술의 접목을 위한 공동연구 ▲인적교류를 통한 연구 개발 역량 강화 ▲오가노이드, 신약, 세포치료제 제품 개발을 통한 사업 협력 등을 진행한다. 

티앤알바이오팹은 3D바이오·세포 프린팅 기술을 기반으로 의료재료를 개발하고 생체 조직을 재생하는 기업이다. 3D바이오프린팅은 최근 영국에서 관련 기술을 활용해 인공각막을 개발하는 등 국제적으로 주목받는 기술이다.

차바이오텍은 보유하고 있는 줄기세포 핵심기술에 티앤알바이오팹의 3D바이오·세포 프린팅 기술을 접목해 다각적인 사업화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최종성 차바이오텍 대표는 "다년간 임상 경험과 연구·개발(R&D) 활동으로 축적된 차바이오텍의 줄기세포 분야 노하우를 확장하는데 3D바이오프린팅 기술은 주효한 기술"이라며 "앞으로 양사는 줄기세포 활용 치료제의 확대뿐만 아니라, 인체의 조직을 재생, 복구, 대체하기 위한 혁신적 신제품을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종성 차바이오텍 대표(오른쪽)와 윤원수 티앤알바이오팹 대표가 업무협약(MOU)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차바이오텍]

 

 

k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