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로봇이 미래" LG전자, 美 스타트업에 33억 투자

올해 '로보티즈·아크릴·로보스타' 등 로봇 관련 투자 지속
"미래 사업인 로봇기술의 경쟁력을 키워 나갈 것"

  • 기사입력 : 2018년06월22일 10:15
  • 최종수정 : 2018년06월22일 10: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양태훈 기자 = LG전자가 미래 먹을거리인 로봇 사업에서 기술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국내외 투자를 늘리고 있다.

22일 LG전자는 미국의 로봇개발업체인 보사노바 로보틱스(BossaNova Robotics)에 300만달러(한화 33억원)를 투자했다고 발표했다.

LG전자는 지난해 웨어러블 로봇 스타트업인 에스지로보틱스(SG Robotics) 시작으로 올해 로봇개발업체 로보티즈(Robotis), 인공지능(AI) 스타트업 아크릴(Acryl), 산업용 로봇제조업체 로보스타(Robostar) 등 국내외 로봇 관련 기업에 지속적인 투자를 진행 중이다.

보사노바 로보틱스가 운용 중인 매장관리 로봇의 모습. [사진=LG전자]

이번에 투자한 보사노바 로보틱스는 컴퓨터 비전(로봇에 시각 능력을 부여하는 기술), AI, 빅데이터 등을 활용한 실시간 매장관리 로봇 및 솔루션을 개발하는 업체로 지난 2005년 설립됐다. 현재 미국 월마트 50개 매장이 보사노바 로보틱스의 매장관리 로봇을 운영 중이며, 이 로봇들은 매장을 돌아다니며 선반에 놓인 제품의 품절 여부, 가격표나 상품 표시의 오류 등을 찾아내는 역할을 맡고 있다.

LG전자는 이번 투자를 통해 로봇 기술개발 역량을 강화하고 다양한 사업기회를 모색한다는 전략이다.

앞서 LG전자는 올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가전박람회 'CES'에서 서빙로봇과 포터로봇, 쇼핑카트 로봇 등을 공개해 로봇 사업에 대한 비전을 공유한 바 있다. 또 인천국제공항·스타필드 하남 등에 안내로봇과 청소로봇을 투입해 시범서비스를 선보이는 등 로봇기술의 경쟁력을 강화하는데도 집중하고 있다.

김성욱 LG전자 글로벌오픈이노베이션담당 상무는 이에 대해 "지속적인 투자와 협력으로 미래 사업인 로봇기술의 경쟁력을 키워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flam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