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활경제

간암 치료용 조영제 ‘리피오돌’… 다음 주 공급 재개될 듯

  • 기사입력 : 2018년06월22일 10:21
  • 최종수정 : 2018년06월22일 10: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유림 기자 = 간암 환자에게 쓰이는 ‘리피오돌’이 전국적으로 물량 부족 현상을 빚고 있는 가운데 공급이 재개될 것으로 전망된다.

22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리피오돌의 제조사인 프랑스 제약사 게르베코리아와 복지부가 다음 주부터 수입을 재개하기 위해 조율 중이다.

조영제 리피오돌은 간암 ‘경동맥화학색전술’을 할 때 항암제와 혼합해 사용하는 약품이다. 현재 국내 간암 환자 절반 이상이 리피오돌을 사용하고 있으며, 대체의약품이 없는 상황이다.

리피오돌 <사진=게르베코리아 홈페이지>

그런데 게르베코리아 측은 지난 4월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약가가 인상되지 않으면 한국에 이 약의 공급을 중단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결국 6월에 들어서자 의료현장에 리피오돌 물량 부족 사태가 빚어지기 시작했다.

게르베코리아는 리피오돌 약가 5배 인상을 요구하고 있으며, 복지부와 심평원은 협의를 진행 중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현재 리피오돌을 다음 주부터 수입 재개를 위해 제약사 측과 조율 중”이라면서 “물량이 들어오기 시작하면 순차적으로 공급이 진행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사진=게르베]

 

ur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